[투데이IS] 추석영화 포문 '기적'·'보이스' 예매율부터 각축전

    [투데이IS] 추석영화 포문 '기적'·'보이스' 예매율부터 각축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5 08: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스크린 분위기가 바뀐다. 
     
    추석시즌을 정조준하는 신작 영화 '기적(이장훈 감독)'과 '보이스(김선·김곡 감독)'가 15일 나란히 출격한다. 
     
    초가을까지 여름 시장에 걸렸던 국내외 대작들이 여전히 스크린을 점령 중인 가운데, 추석 관객 몰이에 나서는 '기적'과 '보이스'의 등판은 극장가 분위기 변화가 큰 몫을 할 것으로 보인다. 
     
    개봉 당일 예매율은 그야말로 각축전. '기적'이 25.9%로 사전 예매량 4만7731장을 확보해 전체 예매율 1위로 앞서고 있지만, '보이스' 역시 22.3%의 예매율과 함께 사전 예매 관객수 4만1151명을 찍으면서 흥미로운 경쟁을 펼칠 전망이다. 
     
    특히 '기적'과 '보이스'는 장르부터 극과 극으로 다양한 선택의 폭을 넓히는 한편, 각 영화의 강점과 메시지가 명확하게 담겨있어 향후 입소문 흥행을 기대하게 만든다. 
     
    '기적'은 오갈 수 있는 길은 기찻길밖에 없지만 정작 기차역은 없는 마을에 간이역 하나 생기는 게 유일한 인생 목표인 준경(박정민)과 동네 사람들의 이야기를 그린다.
     
    '보이스'는 보이스피싱 조직의 덫에 걸려 모든 것을 잃게 된 피해자가 빼앗긴 돈을 되찾기 위해 중국에 있는 본거지에 잠입, 보이스피싱 설계자를 만나며 벌어지는 리얼범죄액션 영화다.
     
    박정민·이성민·윤아·이수경의 '기적', 변요한·김무열·김희원·박명훈의 '보이스'는 각 캐릭터 만큼 팀워크도 빛나는 작품. 추석까지 이어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코로나19) 영향권 아래 두 작품 모두 만족할만한 성과를 얻을지 주목된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