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우파' 노제 탈락에 시청자 불만 폭주...”예의 없게 노제 특집?”

    '스우파' 노제 탈락에 시청자 불만 폭주...”예의 없게 노제 특집?”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15 08: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스트릿 우먼 파이터'의 첫 번째 탈락 크루로 웨이비가 지목되면서 '노제 탈락'을 두고 시청자들의 분노와 항의가 극에 달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Mnet '스트릿 우먼 파이터'(이하 스우파)에서는 보아, 제시, 현아, CL 등 한국 여성 솔로 아티스트 곡으로 2개의 크루가 대결을 펼치는 'K-POP 4대 천왕 미션'이 펼쳐졌다.

    이날 미션 후, 최종 점수를 합산한 결과 프라우드먼, 훅, 라치카, YGX가 탈락 후보에서 제외됐다. YGX, 웨이비, 원트, 홀리뱅 중 2팀이 배틀을 벌여 탈락 크루를 정하게 됐다. 우선 최하위 점수를 얻은 코카앤버터가 첫 번째 탈락 후보로 올랐는데, 코카앤버터와 붙게 될 크루는 총점 1위를 받은 YGX가 고심 끝에 웨이비를 골랐다.

    이후 두 팀은 5편 3승제로 단체, 개인, 리더 대결 등을 펼쳤고, 코카앤버터가 연속으로 승리하며 결국 웨이비의 최종 탈락이 확정되었다. 웨이비의 리더 노제는 분패의 결과에 끝내 눈물을 쏟았다.

    노제는 "정말 최선을 다했기 때문에 패배를 가져가는 게 아니라 저희가 무언가를 해내고 왔다는 걸 가지고 가고 싶다. 항상 모든 사람들이 행복하게 춤을 췄으면 좋겠다라고 소회를 털어놨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스우파'의 탈락 제도에 대해 강한 불만을 표출시켰다. 특히 시청자들은 현재 노제가 화제성 있는 인물로 떠오른 것을 언급하며, 오히려 프로그램이 탈락 제도로 자충수를 뒀다는 의견을 제기했다. 나아가, 웨이비의 탈락 후 웨이비 전체 특집이 아닌 리더 노제와 관련된 콘텐츠가 공개되는 것에 대해서 "무례하다"는 반응이 쏟아졌다.

    시청자들은 "시청자가 원하는 건 탈락이 아니라 무대 많이 보고 1등 누가하는가다", "팀 다른 댄서들에게 예의 없게 노제 특집이 뭐냐", "탈락 룰 만든 거 후회했을 듯", "(Mnet이) 땅을 치고 후회할 것"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