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미의 세포들’ 김고은X안보현, 비주얼 케미 폭발

    ‘유미의 세포들’ 김고은X안보현, 비주얼 케미 폭발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3 17: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엘르 제공

    사진=엘르 제공

    드라마 ‘유미의 세포들’의 두 배우 김고은과 안보현이 남다른 비주얼 케미를 뽐냈다.  
     
    티빙 오리지널 ‘유미의 세포들’의 두 주인공은 최근 ‘엘르’ 10월호 촬영을 진행했다. 화보 촬영 후에는 엘르 측이 제공한 인터뷰가 이어졌다. 주인공 유미(김고은)와 구웅(안보현)의 극중 나이가 실제 배우의 나이와 비슷한 만큼 얻는 공감대에 대한 질문에 김고은은 “캐릭터와 나이가 같다는 것만으로도 자연스럽게 유사함이 드러나지 않나. 배우 입장에서는 ‘꿀’이라는 생각도 든다. 회사원 친구들에게 회사 책상에는 뭐가 있는지, 상사는 어떤 존재인지 등 이것저것 묻기에도 좋다”고 답했다.  
    사진=엘르 제공

    사진=엘르 제공

    안보현은 “3D 애니메이션으로 제작한 세포들이 등장한다는 것은 특이하지만 사실 유미와 웅이의 이야기 자체는 소소하고 현실적인 일상 그 자체다. 웹툰 원작을 좋아하는 주변 사람들 이야기를 들어 봐도 유미와 함께 성장했다는 느낌을 많이 받는다라고 하더라”고 대답하며, 공감이 뛰어난 작품임을 강조했다.
    사진=엘르 제공

    사진=엘르 제공

    갖고 싶은 ‘세포’가 있느냐는 질문에 김고은은 “운동이든 공부든 매일 꾸준히 하는 사람들을 존경한다. 열의가 넘치다가도 금방 식는 편이라 ‘성실 세포’가 필요하다”고 답했다. 안보현은 “평소에 썩 재미있는 편은 아닌 것 같아서 ‘개그 세포’를 갖고 싶다”며 숨겨 둔 유머 감각을 발휘했다.  
    사진=엘르 제공

    사진=엘르 제공

    상대방과 가까워졌다고 느끼는 순간을 묻는 물음에 김고은은 “상대방에게 기쁘거나 슬픈 일이 생겼을 때 내 마음이 그 상황과 감정에 완전히 몰입할 때가 있다. 내가 이 사람을 정말 많이 좋아한다는 걸 깨닫는 순간이다”고 대답한 한편 안보현은 “나이가 들수록 누군가에게 고민을 털어놓는 게 어렵지 않나. 그럼에도 내게 힘들거나 개인적인 이야기를 들려주는 사람들이 있다. 그때 가까워졌다고 느낀다”고 전했다. 
     
    김고은과 안보현의 매력을 담은 화보와 인터뷰는 ‘엘르’ 10월호와 ‘엘르’ 웹사이트 그리고 엘르 유튜브에서 만나볼 수 있다.
     
    강혜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