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간특집] 치어리더의 역사① 삼성의 '신-구' 대표 노숙희-이수진이 말하는 응원, 치어리더

    [창간특집] 치어리더의 역사① 삼성의 '신-구' 대표 노숙희-이수진이 말하는 응원, 치어리더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4 06:30 수정 2021.09.24 17:4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전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출신 노숙희 팀장과 치어리더 이수진이 1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9.01/

    전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출신 노숙희 팀장과 치어리더 이수진이 1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9.01/

      
     
    한국 프로야구에서 가장 멋진 광경은 음악에 맞춰 팬들이 하나 되어 응원하는 모습이다. 세계 최고 선수들이 뛰는 메이저리그, 100년이 넘는 일본 야구에서도 볼 수 없는 K-베이스볼만의 매력이다. 그 중심엔 치어리더가 있다.
     
    '야구장의 꽃'을 넘어 이제는 전문직업으로 자리 잡은 치어리더. 그들의 생생한 이야기를 듣기 위해 삼성 치어리더 '블루팅커즈'를 만났다. 1990년대 말부터 활동을 시작한 1세대 치어리더 노숙희(40) 팀장과 2세대 대표 치어리더 이수진(29)가 창간 52주년을 맞은 일간스포츠를 위해 함께 단상에 섰다.
     
    -두 분이 함께 무대에 서신 적이 있나요.
    노숙희(이하 노): 처음이에요. 제가 2012년에 그만두고, 수진이가 삼성 라이온즈에 들어왔거든요.
    이수진(이하 이): 저는 2013년에 시작했어요. 그때부터 쭉 삼성에서 했으니까 10년째네요.
    노: 지금도 같은 회사(놀레벤트)에 있으니까 매일 보는 사이죠. 지금은.
     
    -어떻게 시작하셨나요.
    : 저는 미용 전공이라 학원에 다니고 있었는데 동성로에서 스카우트됐죠. 사실 어떤 일인지도 몰랐는데 "치어리더를 해보지 않겠느냐"고 하더라고요. '대학을 다니면서 해볼까'라고 고민하다 계속 회사에서 연락이 왔어요.
     
    전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출신 노숙희 팀장과 치어리더 이수진이 1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9.01/

    전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출신 노숙희 팀장과 치어리더 이수진이 1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9.01/



    -배영수 코치(두산)와 입단동기(2000년)라구요?
    : 네, 맞아요. 그 얘기를 아직까지 듣죠.(웃음)
    : 저는 모델 전공(대경대 모델과)이라 무대에 서는 게 익숙했어요. 그런데 런웨이에 서는 게 지루하게 느껴졌어요. 지인에게 "무대에서 춤을 추고 싶다"고 했는데 야구를 좋아해서 치어리더를 추천하더라고요. 때마침 면접 공고가 났고, 합격했죠.
     
    -삼성 라이온즈에서만 일했습니다.
    : 13년을 하고, 치어리더는 그만뒀지만 20년이 넘었네요. 2017년부터는 치어리더 팀을 관리하는 역할을 하고 있어요. 회사에서 저보다 길게 일한 사람은 이제 4명 정도? 삼성은 이제 가족 같아요.
    : 저는 10년째인데 아무것도 모르고 시작했어요. 이제는 (삼성 라이온즈가)애틋한 존재죠.
     
    -치어리더의 수명이 길어졌죠.
    : 저만 해도 해마다 고민했어요. 나이가 들면 회사에서 "그만 하라"고는 안 해도 "내가 그만두겠다"고 해야 하나. 지금은 결혼하고도 계속할 수 있고, 자기 관리만 하면 얼마든지 가능하니까 좋아졌죠.
    : 저는 언니가 그만두고 나서 시작했는데, 별생각이 없었죠. 그런데 지금은 저보다 더 어린 친구들이고 팀장의 위치가 되니까 부담도 생겨요. 더 잘하려고 노력하게 되죠. 자기 관리 없이는 오래 할 수가 없어요.
    : 나중엔 수진이가 제 역할을 하지 않을까요(웃음).  
     
    -직업병도 많다고 하던데요.
    : 저는 지금까지 딱 두 번 쉬었어요. 진짜 아파도, 티를 안 내죠. 한 번은 출근했는데 너무 몸이 안 좋았는데 단상에 올라가겠다고 했더니, 언니가 '제발 쉬라'고 하더라고요.
    : 수진이는 정말 무대에 오르면 다른 사람이 돼요. '못 하겠다'면서도 비 맞으면서 공연을 하더라고요.
    : 사실 무릎이나 발목이 안 좋은 친구들도 있어요. 그런데 전 춤출 땐 안 아파요. 무릎 연골 닳을 때까지 하고 싶은데, 사실은 몇 년 동안 숙희 언니에게 "저 올해까지만 할게요"라고 하기도 했어요. 다행히 아직까진 크게 몸이 상하지 않아서 하고 있어요.
     
    -예전과 팬들의 분위기가 많이 달라졌죠.
    : 요즘엔 응원단과 함께 관중들이 일어서서 응원하잖아요. 이 문화가 자리 잡기까지 참 오래 걸렸어요. 동작을 따라 하는 사람을 찾기가 더 힘들었죠. 응원단상을 향해 라면, 떡볶이, 술병을 던지는 게 일상이었으니까요.
    : 제가 시작할 때만 해도 취객들이 '너희가 응원 못 해서 졌다'고도 했어요. 야구장이 무섭기도 하고. 지금은 그런 분들보다 "고생했다"고 격려해주는 분들이 더 많죠.
    : 팬분들이 편지를 써서 주시기도 해요. 결혼식까지 찾아준 팬도 있어요.  
     
    -치어리더가 각광받는 직업이 됐죠.
    : 예전보다 경쟁률이 높아졌어요. 학생들은 밤에 와서 연습하기도 하고, 하고 싶어도 못하는 친구들이 많아요. 야구장에서 만나거나, 전화로 물어보는 사람들이 있죠. 다만 단상에서 예쁜 모습이 전부는 아니에요.
    : 하루 하고 그만둔 친구들도 많아요. 야구장 오기 전까지 하루 3~4시간. 경기 없는 날은 출근해서 5~6시간 연습하죠. 선수보다 활동시간은 많을 걸요.
    : 예전엔 크게 중요한 일이 아니었죠. '딴따라'나 '짧은 옷 입고 응원하는 언니'라고 생각하고, 왜 야구장에 있느냐고도 했어요. 지금은 연예인 같은 위치죠. 키 크고 춤 잘 추는 친구들이 와요.
    : 감사하게 광고도 찍고, 방송에 나갈 기회도 생겼어요. (박)기량 언니처럼 선배들의 노력 덕택에 후배들에게도 좋은 길이 열린 것 같아서 좋은 것 같아요.
     
    전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출신 노숙희 팀장과 치어리더 이수진이 1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9.01/

    전 삼성라이온즈 치어리더출신 노숙희 팀장과 치어리더 이수진이 14일 오후 대구 삼성라이온즈파크에서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다. 대구=김민규 기자 kim.mingyu@joongang.co.kr /2021.09.01/

     
    -'치어리더 삼대장(박기량·김연정·이수진)'으로도 불리는데요.
    : 옛날 얘기입니다(웃음). 사실 기분이 좋긴 한데, 부담스럽죠. 동생들이 '언니 삼대장이잖아요'라고 놀릴 때가 많아요.
    : 저는 정말 좋았어요. 그전엔 삼성 치어리더는 'SSAT(삼성그룹 채용시험) 보고 뽑느냐'는 농담도 있었잖아요. 아무래도 지방 팀이라 관심을 덜 받기도 했구요. 삼성에도 이런 치어리더가 나와서 뿌듯했죠.
     
    -야구 뿐 아니라 농구, 배구, 축구장에서도 일하죠.
    : 경기장마다 장단점이 있어요. 농구는 실내라는 점이 좋긴 한데, 경기에 집중해야 해요. 야구장이 사실 제일 힘들죠. 더울 때도 있으니까. 그래도 팬들이 바로 앞에 있어 좋아요.
     
    -코로나19로 인해 어려움이 많다고 들었습니다.
    : 경기장뿐 아니라 행사가 큰 수입원이에요. 여름 시즌엔 체육대회나 축제도 많이 가죠. 그런데 2년 동안 못 했어요. 한동안은 야구장에서도 일을 못 해서 회사 수익이 줄어들었어요. 단상에 서는 인원도 줄었죠.
    : 원정도 못 가니까 (일당제이기 때문에) 수입이 줄었어요. 육성 응원도 아직 안 되고요. 마스크 속 표정도 보여드리고 싶은데 아쉬워요. 그래도 장점도 있어요. 지난해엔 랜선응원을 하면서 팬들이 어떤 걸 원하는지 실시간 댓글로 확인했죠. 인터넷 방송이나 부업을 하는 친구들도 많았는데, 오히려 자기가 뭘 잘할 수 있는지 찾은 친구들도 있죠.
     
    -치어리더를 꿈꾸는 분들에게 조언을 해준다면요.
    : 환상을 가질 수도 있는데, '프로의식'이 필요해요. 재능도 있고, 잘하는데 힘들어서 그만두거나 노력이 부족한 친구들이 있어요. 자기관리가 필요한 일이라고 생각해요.  
     
    대구=김효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