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안방극장 심박수 높인 불도저 뚝심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안방극장 심박수 높인 불도저 뚝심

    [일간스포츠] 입력 2021.09.27 17:4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갯마을 차차차' 신민아

    배우 신민아가 고백 엔딩으로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물들였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주말극 '갯마을 차차차' 10회에는 스스로를 99살까지 인생 시간표를 다 짜 놓은 계획형 인간에 선 넘는 걸 싫어하는 개인주의자, 그리고 비싼 신발을 좋아하며 김선호(홍반장)와 정반대라고 소개하는 신민아(혜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자신과 정반대인 그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깨닫고 먼저 고백했다.  
     
    시청자들이 기다리고 기대했던 신민아와 김선호의 로맨스였다. 신민아의 용기 있는 고백은 안방극장을 설렘과 떨림으로 가득 채웠다. 우정에서 로맨스의 선을 넘나들었던 순간부터 고백의 순간까지를 떠올리게 했다.
     
    두 사람이 아침에 함께 집에서 나오는 걸 목격한 동네 사람들이 수군거리는 와중 자신의 뒤를 졸졸 쫓아다니는 김선호가 신경 쓰인 신민아는 "홍반장 혹시 나 좋아해? 솔직히 우린 좀 아니잖아. 소셜 포지션이 다르잖아"라고 뾰족한 말로 선을 그었다.  
     
    하지만 먼저 선을 넘은 건 신민아 본인이었다. 전날 밤 몽글몽글한 분위기 속 달아오른 자신의 볼을 차가운 손으로 감싸 식혀준 김선호에게 다가가 기습 키스를 한 것. 술에 취해 잊고 있던 기억이 떠오른 신민아는 그날 밤 일을 되물었지만 김선호가 모르는 척을 하자 자신도 모르게 상처를 받았고 그녀는 다시 선을 긋기 시작했다.
     
    그렇게 어색한 시간을 보내던 두 사람은 '친구'라는 이름으로 다시 가까워졌다. 하지만 사랑과 감기는 숨길 수 없는 것. 아픈 김선호를 간호하던 신민아는 홀린 듯 그의 입술을 향해 다가가다 스스로에게 깜짝 놀랐다. 뿐만 아니라, 늦은 시간 퇴근하던 중 누군가 자신을 쫓아오는 것 같아 두려움에 떨다 눈앞에 김선호가 나타나자 그를 와락 껴안았다. 이는 지금까지 자신과 달라도 너무 다르다고 생각하며 밀어냈던 김선호에게 빠져든 마음이 겉으로 표출된 순간이었다.  
     
    갑자기 공진에 방문한 부모님 때문에 두 사람은 급기야 연인 행세까지 했다. 부모님에게 초면부터 반말을 하고, 아버지의 심기를 자꾸 건드려 조마조마했지만, 특유의 살가움으로 어느새 한 가족처럼 섞여 든 김선호를 보며 신민아는 묘한 감정을 느꼈다. 친척 하나 없다고 말하던 그가 혼자 할아버지 제사를 지내는 게 마음 쓰였던 신민아는 전을 사 와 옆을 지켰다.  
     
    그리고 기분전환 겸 공민정(미선)과 서울로 놀러 간 후 마침내 자신의 마음을 깨달았다. 자타 공인 화려한 도시의 삶을 즐기던 신미아가 서울에서도 자신도 모르게 계속해서 공진과 김선호를 떠올리더니, 갑자기 쏟아지는 장대비를 맞자 자신이 김선호를 좋아한다는 사실을 각성하게 된 것.
     
    신민아는 김선호와 빗속에서 뛰어놀던 추억과 더불어 함께여서 좋았던 지난날들을 떠올렸고, 곧바로 공진으로 직행했다. 그리곤 김선호를 찾아가 "좋아해 나 홍반장 좋아해"라고 망설임 없이 자신의 마음을 내뱉고는 이어 "나랑 홍반장이랑은 정반대지. 혈액형 궁합도 MBTI도 어느 하나 잘 맞는 게 하나도 없을걸. 크릴새우 먹는 펭귄이랑 바다사자 잡아먹는 북극곰만큼 다를 거야. 근데 그런 거 다 모르겠고, 내가 홍반장을 좋아해. 아무 말도 하지 마! 그냥 뭐 어떻게 해달라고 하는 거 아냐. 그냥 내 맘이 자꾸 부풀어 올라서 이러다간 아무 때나 뻥 터져버릴 것 같아. 나도 어쩔 수가 없어"라고 부인해왔던 마음을 토해냈다.  
     
    자신이 옳다고 생각하는 일에 대해서는 앞뒤 재지 않고 결정하지 않는 신민아의 불도저 같은 뚝심이 로맨스에서도 발휘된 것. 신민아는 혜진의 고백을 그 어떤 순간보다 사랑스럽고 용기 있게 표현했다. 누구도 막을 수 없을 만큼 커져버린 감정을 눈빛과 손짓, 떨림 등으로 담아냈다. 특히 상대가 다가오기까지 기다리는 여자 주인공이 아닌, 당당하면서도 순수함과 사랑스러움이 묻어나는 능동적인 캐릭터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