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징어게임' 속 경마 리얼리티, 주목받은 전설 트리플나인

    '오징어게임' 속 경마 리얼리티, 주목받은 전설 트리플나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8 06:5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1 한국을 대표해 두바이 원정에 출전했던 트리플나인(오른쪽 붉은색) 2 트리플나인의 2016년 대통령배 우승 장면 4 문화의 장으로 변신한 의정부 지사 장외발매소의 쿠킹스튜디오 4 넷플리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한국마사회·넷플릭스

    1 한국을 대표해 두바이 원정에 출전했던 트리플나인(오른쪽 붉은색) 2 트리플나인의 2016년 대통령배 우승 장면 4 문화의 장으로 변신한 의정부 지사 장외발매소의 쿠킹스튜디오 4 넷플리스 시리즈 ‘오징어게임’. 한국마사회·넷플릭스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게임’이 세계적으로 화제다. 1화에 경마장 씬이 등장하면서 경마에 대한 관심도 높아졌다.  
     
    극중 주인공 성기훈은 경마 외에는 취미가 없는 40대 백수다. 드라마 초반부, 기훈은 딸의 생일 선물을 살 돈을 불리기 위해 경마를 한다. 계속 적중에 실패하지만 마지막 순간 복승식 마권이 적중되고, 그는 400여 만 원을 환급받는다.  
     
    오징어게임에서 재연된 경마는 실제 경마를 떠올리게 하는 리얼리티로 주목받았다. “2위에 9번마 ‘트리플나인’, 3위에 6번마 ‘드라이썬더’” 기훈이 화상경마장에 들어선 순간, 경주를 중계하는 경마 아나운서의 목소리가 실내를 채운다. 한국경마에 관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이 중계를 듣고 트리플나인을 떠올릴 것이다.  
     
    오징어게임 속 경주에서는 2위를 차지했지만 실제 경주마 트리플나인은 한국경마의 전설이라 불리는 유명 경주마다. 2015년~2018년 대통령배(GⅠ,2000m) 4년 연속 우승과 더불어 2018년 그랑프리(GⅠ,2300m)까지 제패하며 한국경마 사상 역대 최고인 42억원의 상금을 수득했다. 2017년에는 ‘세계 경마 꿈의 무대’라 불리는 두바이월드컵에 출전해 예선전 경주에서 준우승을 기록하며 한국경주마의 위상을 높이기도 했다.  
     
    중계화면에 등장하는 ‘가속불패’, ‘화랑’, ‘런던타운’ 역시 모두 실존하는 경주마다. 특히 ‘런던타운’은 한국마사회가 경주 품질 향상과 경마 국제화를 위해 시행하고 있는 국제경주 코리아컵(GⅠ,1800m)에 출전했던 일본 경주마로 코리아컵 트로피를 두 번 이나 가져가기도 했다. 당시 런던타운을 기승했던 일본 스타기수인 이와타 기수는 현재 일본의 리딩사이어 2위인 로드 카나로아와 홍콩 스프린트(GⅠ,1200m) 우승을 합작했다.
     
    경마 적중금액에 대한 제세도 구현했다. 이어지는 경주에서 기훈은 6번마 천둥이와 8번마 광속질주에 베팅한다. 1위와 2위 경주마를 순서 상관없이 맞추는 복승식에 적중해 456만원의 큰돈을 얻는다. 화면 속 배당판에서는 복승식 약 110배의 배당률을 보여준다. 경마 적중 금액에 대해서는 배당률이 100배를 초과하거나 환급금이 200만원을 초과하는 경우 총 22%의 기타소득세가 붙는다. 즉 기훈이 5만원을 베팅해 456만원을 가져갔다면 기훈은 117배의 배당을 맞춰, 22%의 세금인 129만원을 떼고 456만원을 환급받았다고 볼 수 있다. 복승식의 최고 환급률은 98년 7328.8배였다.  
     
    한국마사회 관계자는 “드라마 속 기훈처럼 운으로 적중할 수도 있지만 경마는 추리의 영역이다. 현재까지의 지표를 바탕으로 미래의 성과를 추측하는 주식처럼 경마 역시 제공된 과거 데이터들을 조합해 우승마를 찾는다”며 “극중 장외발매소 풍경은 지금과 다소 다르다. 지금은 비경마일에 지역주민을 위한 문화센터로 운영될 정도로 밝고 쾌적한 환경으로 조성·관리되고 있다”고 말했다.    
     
    김두용 기자 kim.diuy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