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인트로덕션' 기주봉 ”홍상수 감독과 작업, '살아있다' 느껴져”

    [26회 BIFF] '인트로덕션' 기주봉 ”홍상수 감독과 작업, '살아있다' 느껴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09 14:4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기주봉이 11일 오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69세' 시사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비극적인 상황에 처한 69세 주인공이 부당함을 참지 않고 햇빛으로 걸어나가 참으로 살아가는 결심의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예수정, 기주봉, 김준경, 김중기, 김태훈 등이 열연한 영화 '69세'(감독 임선애)는 제24회 부산 국제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했다. 오는 20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8.11/

    배우 기주봉이 11일 오후 서울 성동구 메가박스 성수점에서 열린 영화 '69세' 시사회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비극적인 상황에 처한 69세 주인공이 부당함을 참지 않고 햇빛으로 걸어나가 참으로 살아가는 결심의 과정을 그린 작품으로 예수정, 기주봉, 김준경, 김중기, 김태훈 등이 열연한 영화 '69세'(감독 임선애)는 제24회 부산 국제영화제 관객상을 수상했다. 오는 20일 개봉. 김진경 기자 kim.jinkyung@jtbc.co.kr/2020.08.11/

     
     
    영화 '인트로덕션'의 배우 기주봉이 홍상수 감독과 작업하며 느끼는 점을 이야기했다.  
     
    기주봉은 9일 오후 부산 해운대구 우동 영화의전당 야외무대에서 열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Busan International Film Festival, BIFF) '인트로덕션' 무대인사에서 "배우로서 작업을 할 때, 준비를 하고 작품을 읽어본다든가 하는 작업이 필요하다"며 "(이런 과정이) 익숙해진 배우들에게는 홍상수 감독과 작업을 하면 살아있다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이어 "촬영 기간 동안 계속 신경이 쓰이고 내가 살아있다는 좋은 기운을 느낄 수 있다"면서 "다른 촬영과는 다른 스타일이라서, 그 독특함이 긍정적으로 작용한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인트로덕션'은 세 개의 단락을 통해서 청년 영호가 각각 아버지, 연인, 어머니를 찾아가는 여정들을 따라가는 작품. 제71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은곰상 각본상 수상작이다. 홍상수 감독의 25편의 장편 영화로, 배우 신석호·박미소·김영호·예지원·기주봉·서영화·김민희·조윤희·하성국 등이 출연한다.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는 오는 15일까지 해운대구 영화의전당을 비롯한 부산 전역에서 열린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