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회 BIFF] '킹덤' 김성훈 감독 ”봉준호 감독→'오징어 게임', 1인치 장벽 무너져”

    [26회 BIFF] '킹덤' 김성훈 감독 ”봉준호 감독→'오징어 게임', 1인치 장벽 무너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3 18:1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킹덤: 아신전' 김성훈 감독

    '킹덤: 아신전' 김성훈 감독

     
     
    넷플릭스 시리즈 '킹덤'으로 전 세계를 사로잡은 김성훈 감독이 영화 '기생충'부터 넷플릭스 시리즈 '오징어 게임'까지 한국 콘텐트가 언어의 장벽을 넘어 사랑받고 있는 현상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김성훈 감독은 13일 오후 온라인으로 생중계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 오픈토크에서 "해외 뉴스 등에서 '오징어 게임'이 회자돼 동료 감독으로서 자랑스럽고 행복하다"고 말했다.
     
    이어 "비단 근래의 문제가 아니라, 예전부터 축적된 문제가 있었다. 5000만 밖에 쓰지 않는 한국어라는 언어적 제약이 있었다"며 "넷플릭스와 디즈니 등 OTT 플랫폼이 언어적 한계의 족쇄를 풀어주니 마음껏 날아다니는 것이 아닐까"라고 했다.
     
    또 김 감독은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말한 '1인치의 장벽', 그 장벽이 무너지는 순간이다. 그러한 과거의 장애물로부터 벗어나서 한국 콘텐트가 각광받고 있는 것 같다. 수많은 작품들이 그런 코스로 가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넷플릭스 시리즈 'D.P.'의 한준희 감독 또한 "한국의 창작자들이 굉장히 잘 만든다. 한국 사회가 다이나믹하지 않나. 영화는 그런 동시대성을 반영한다고 생각한다. 그런 지점이 한국 콘텐트로 하여금 다이나믹한 대한민국을 비틀기도 하고 직설적으로 보여주게 한다. 여러 함의를 보여줄 수 있어 많은 분들이 한국 콘텐트를 좋아하게 된 것 같다"고 이야기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