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민구의 온로드] 야생 DNA와 가성비가 만났다…'그랜드 체로키 80주년 에디션'

    [안민구의 온로드] 야생 DNA와 가성비가 만났다…'그랜드 체로키 80주년 에디션'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4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지프 그랜드 체로키 80주년 에디션.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지프 그랜드 체로키 80주년 에디션. 스텔란티스코리아 제공

    사륜구동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의 원조라 불리는 지프가 올해로 창립 80주년을 맞았다. 이를 기념해 에디션 모델들을 대거 선보이며 포트폴리오에 새로운 활력소를 더하고 있다. 올해 3월 출시된 대형 SUV '그랜드 체로키 80주년 에디션'도 그중 하나다. 
     
    그랜드 체로키는 1992년 첫선을 보인 이래 자동차 역사에서 최초의 ‘프리미엄 SUV’라는 어원을 만들었던 모델이기도 하다. 지프 80년 역사를 기념하기 위해 탄생한 이번 에디션의 매력은 무엇일까. 지난 2·3일 경기 성남에서 출발해 강원도 동해를 돌아오는 왕복 460㎞ 구간을 직접 몰아봤다.

     
    80년의 세월…당당한 존재에 담다
     
    에디션의 외관은 일반 그랜드 체로키와 별반 다르지 않다. 실내외 곳곳에 지프의 80주년을 기념하는 로고가 담겨 있는 정도다. 자세히 보면 차 문에 80주년 기념 배지가, 실내 가죽 시트에 80주년 기념 태그가, 실내 매트에 80주년 에디션 로고가 달렸다. 
     
    에디션에 적용된 짙은 회색 계열인 그라나이트크리스탈 색상은 고급스럽다는 느낌을 준다. 또 전면은 지프만의 강인한 인상을 대변하듯 방패 이미지와 함께 정교하게 세공된 7개의 그릴이 입체감을 살렸다는 평가다.  
     
    차체는 이전 모델과 같다. 전장 4820㎜, 전폭 1945㎜, 전고 1810㎜로 육중한 느낌도 그대로다. 다만 차체가 크다 보니 좁은 구역에 주차할 때는 상당히 애를 먹을 수밖에 없었다. 특히 후방 카메라는 달려 있었으나 어라운드 뷰 모니터 기능이 없어 앞범퍼가 혹시 장애물에 부딪히는지 정확히 가늠하기 어려워 좁은 지역 주차는 진땀을 빼기 일쑤였다.
     
    넓은 실내 공간은 차박·캠핑 등 레저활동에 활용도가 높을 것으로 보인다. 운전석과 보조석 공간도 충분히 확보돼 팔꿈치가 부딪히는 일은 없을 것 같다. 2열 레그룸도 넉넉하다. 건장한 성인 남성 2명이 다리를 뻗고 앉아도 부족하지 않다. 트렁크 공간도 캠핑·유아용품 등의 적재가 가능해 패밀리카로써도 괜찮은 선택이 될 것으로 보인다.
     
    실내에는 고급스러우면서도 운전에 최적화한 구성을 갖추고 있다. 회색 원목의 대시보드와 가죽시트가 조화를 이뤄 고급스러움을 더했다. 공조장치와 오디오 시스템 조정을 위한 컨트롤 버튼도 적재적소에 배치돼 사용하기 편리했다. 
     
    차고가 높은 SUV인 만큼 높은 곳에서 주변을 내려다보는 재미도 쏠쏠하다. 한눈에 차량 흐름을 읽을 수 있어 선제 대응이 편리했다. 
     
     
    오프로드 달리는 '도심형 SUV'
     
    시승을 위해 시동을 거니 나지막한 엔진음이 들려온다. 출발은 다소 묵직하게 느껴진다. 
     
    그렇지만 이내 부드럽게 가속이 붙으면서 쭉 밀고 나간다. 어느새 다른 승용차들을 뒤로 밀어낸다. 3.6ℓ V6 자연 흡기 가솔린 엔진에 8단 자동변속기가 맞물려 최고출력 286마력, 최대토크 35.4kg·m의 힘을 발휘하기 때문이다. 
     
    엔진의 힘이 발끝으로부터 느껴지지만, 그렇다고 요란하지도 않다. 가솔린 엔진인 만큼 조용했고, 승차감도 뛰어난 편이었다. 지프에서 도심 주행 부분에 더 신경을 쓴 듯한 느낌이다.
     
    그렇다고 야생의 차 지프의 DNA가 사라지지는 않는 법. 그랜드 체로키는 사륜구동(4WD) 시스템을 갖추고 있어 한 바퀴만 땅에 닿아 있어도 해당 바퀴에 힘을 100% 전달할 수 있다. 어떠한 상황에서도 운전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또 지형과 노면에 따라 샌드(모래), 진흙(머드), 눈길(스노), 바위(락), 자동(오토) 등 5가지 모드를 선택할 수 있다. 실제 목적지에 도착할 무렵 다소 울퉁불퉁한 비포장도로를 지났으나 승차감이 나쁘지 않았다. 
     
    각종 안전사양은 덤이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스톱을 비롯해 레인센스(Lane Sense) 차선 이탈 방지 경고 플러스 시스템 등을 갖췄다. 회전성능도 좋다. 코너링은 웬만한 SUV보다 월등하다.   
     
    다만 시속 100km 이상의 고속 주행성능은 못내 아쉽다. 액셀을 깊숙이 밟는 데 반해 속도계의 반응이 빠릿빠릿하지 않다. 속도를 올리기 위해 쥐어짠다는 느낌마저 들었다. 다른 지프들과 달리 도심형 SUV에 가깝게 만들었지만 그래도 지프는 지프인 셈이다.
     
    연비 성능도 평범한 편이다. 복합 연비 기준 7.9㎞/ℓ이지만 실주행에서는 7.5km/ℓ를 기록했다.
     
    실망하긴 이르다. 가격이 합리적이다. 6590만원으로 책정됐는데, 지프는 16%를 할인해 주고 있다. 이를 적용하면 5530만원에 구매할 수 있다. 할인 대신 80개월 무이자 할부를 선택해도 된다. 
     
    정통 오프로드 SUV는 아니지만 편안한 승차감을 기반으로 도심을 아우를 수 있는 넉넉한 사이즈의 패밀리카를 원한다면 충분히 고려할 만하다. 
      

    안민구 기자 an.mingu@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