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영미 ”임신 계획 있다…'골때녀' 시즌 2 하차”

    안영미 ”임신 계획 있다…'골때녀' 시즌 2 하차”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4 08: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개그맨 안영미가 임신 계획을 밝혔다.

    10월 13일에 방영된 SBS ‘골 때리는 그녀들’에 출연한 안영미는 FC 개벤져스 이성미, 이경실, 신봉선 등 다른 멤버들에게 "시즌2에서 빠지겠다"고 털어놨다.

    이날 방송에서 이성미는 “나이 들어서 우리 둘은 빠지겠다. 젊은 피 수혈이 맞다”며 이경실과 함께 시즌2는 빠지겠다고 밝혔다. 이어 신봉선과 안영미도 “시즌2는 못 갈 것 같다”고 깜짝 선언했다.

    신봉선은 “다쳐서 연습을 급하게 들어가야 하는데 나는 진짜 이겼으면 좋겠다. 이걸 내가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을 수가 없다. 미안한데 너희가 언니 없이 해줘야 할 것 같다. 그래서 계속 전화해서 연습하라고 한 거다. 언니 없이도 하라고”라고 울먹였다.

    신봉선의 고백에 오나미와 김민경은 울음을 터뜨렸다. 이성미는 “봉선이가 고민을 많이 했다. 민경이나 나미가 실망하고 그럴까 봐”라고 말했고, 이경실은 신봉선에게 “입 다친 건 아니니까 운동했나 체크는 네가 계속해라”고 말했다.

    이때 안영미는 “저도 시즌2를 너무 하고 싶었는데 이번에 남편이 미국에서 8개월 만에 두 달 동안 온다. 그동안 저는 임신을. 제가 골키퍼가 돼서 공을 한 번 받아들여 볼까 하는 생각에”라고 임신 계획을 깜짝 발표해 분위기를 반전시켰다.

    한편 안영미는 지난해 2월 미국에 직장을 둔 일반인 회사원 남편과 결혼했다. 안영미는 남편과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서 게스트와 청취자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