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수가 무적이라고요? 둘이 막으면 되죠”

    “박지수가 무적이라고요? 둘이 막으면 되죠”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4 08: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소니아(왼쪽)와 박지현은 새 시즌 챔피언에 도전하는 우리은행의 핵심 자원이다. 김민규 기자

    김소니아(왼쪽)와 박지현은 새 시즌 챔피언에 도전하는 우리은행의 핵심 자원이다. 김민규 기자


    “리바운드는 키보다 자신감이라는 말이 있잖아요. 저희 둘, 자신감은 둘째가라면 서러운 사람이에요.”

    아산 우리은행의 골밑을 책임질 김소니아(28·1m77㎝)와 박지현(21·1m83㎝)을 12일 서울 장위동 우리은행 체육관에서 만났다. 오는 24일 개막하는 2021~22시즌 여자프로농구 우승 후보는 국가대표 센터 박지수(1m96㎝)가 버티는 KB다. 우리은행은 KB의 유일한 대항마로 꼽힌다. 에이스로 도약한 김소니아와 박지현 덕분이다.

    둘은 지난 시즌 초반 주포 박혜진(31)과 김정은(34)이 부상을 당하면서 주전으로 올라섰다. 김소니아-박지현 콤비는 경기당 평균 35분 이상을 뛰며 평균 32.5득점 10.2리바운드를 합작했다. 여자농구 평균 키로도 리바운드를 잘 잡았다. 포워드 김소니아는 평균 9.9개의 리바운드를 걷어 올려 리그 이 부문 4위. 박지현은 10.4개로 2위에 올랐다. 1위는 단연 박지수(15.2개)였다.

    든든한 센터가 없었던 우리은행은 둘 덕분에 지난 시즌 정규리그 우승(플레이오프에선 4강 탈락)을 차지했다. 김소니아는 “KB 박지수가 좋은 체격과 실력을 갖췄지만, 넘지 못할 존재는 아니다. 지현이와 힘을 합치면 충분히 해볼 만하다”고 강조했다. 박지현도 “소니아 언니와 콤비 플레이를 기대해달라”며 자신감을 보였다.

    이번 시즌을 앞두고 베테랑 슈터 박혜진과 김정은이 부상에서 복귀했다. 득점 부담이 줄어든 김소니아와 박지현은 리바운드를 최우선 과제로 삼았다. 두 사람은 비시즌 내내 키 1m90㎝의 남자 트레이너를 골밑에서 막는 훈련을 했다. 키가 5~10㎝ 더 큰 남자 고교 농구부와 연습경기도 했다. 지난 8월 도쿄올림픽을 경험한 것도 도움이 됐다. 루마니아계 혼혈인 김소니아는 루마니아 3대3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 박지현은 한국 여자 농구 국가대표로 세계 정상급 선수들과 맞붙었다.

    김소니아와 박지현은 ‘박지수 맞춤식’ 리바운드 전술을 만들었다. 볼이 림을 맞는 순간 김소니아가 박지수에게 달라붙어 몸싸움을 벌이는 것이다. 박지수가 방해를 받는 사이 박지현이 달려들어 볼을 따내는 방식이다. 박지현은 “지난 시즌 소니아 언니와 리바운드 상황에서 자주 싸웠다. 공만 보면 같이 달려들었기 때문이다. 그 모습을 보고 감독님이 벤치에서 한숨을 쉬는데 많이 창피했다. 지금은 임무가 달라서 훨씬 효율적”이라고 설명했다.

    김소니아는 “1990년대 마이클 조던을 도와 미국 프로농구(NBA) 시카고 불스의 전성기를 이끈 리바운더 데니스 로드맨처럼 되고 싶다. 로드맨은 키가 2m1㎝로 당시 센터의 평균보다 10㎝ 정도 작았다. 그래도 7년 연속 리바운드왕(1991~98년)이 됐다. 나는 ‘여자 로드맨’”이라며 자부심을 보였다.

    목표를 묻자 박지현(왼쪽)과 김소니아는 동시에 `우승`이라고 외쳤다. 김민규 기자

    목표를 묻자 박지현(왼쪽)과 김소니아는 동시에 `우승`이라고 외쳤다. 김민규 기자


    김소니아는 박지수가 골 밑에서 돌아 슛을 시도할 때 달려들어 오펜스 파울(공격자 반칙)을 유도하겠다는 계획을 세웠다. 김소니아는 남편이자 남자 국가대표 센터 출신 이승준(은퇴)과 1대1 훈련도 했다. 이 과정에서 큰 선수들이 자주 범하는 반칙과 까다로워하는 수비법을 배웠다.

    김소니아는 “박지수는 ‘BQ(농구 지능)’가 높아서 매번 같은 방법으로 막을 수 없다. 짜증이 날 만큼 끈질긴 수비를 하겠다”고 예고했다.

    두 사람은 챔피언결정전에서 우승한 경험이 없다. 김소니아는 19세였던 2012년 우리은행에 입단했다. 두 시즌 동안 9경기에 나와서 평균 2.1득점, 1.4리바운드만 기록하고 짐을 쌌다.
    챔피언결정전에서 활약할 기회가 없었다. 김소니아가 우리은행에 복귀한 2018~19시즌은 7시즌 연속 이어졌던 통합우승(정규리그·챔피언결정전) 행진이 멈출 때였다. 프로 3년 차 박지현은 그해 데뷔했다.

    김소니아는 “올 시즌엔 꼭 챔피언이 돼 보고 싶다. 코트에서 잘하기 위해 평소에도 팀워크를 다져야 할 것 같다. 그래서 라커룸에서 음악을 크게 틀고 후배들과 웃긴 표정으로 춤추고 노래한다. 인스타그램에 올릴 사진도 같이 찍는다. 올 시즌 마지막 경기에선 우승 파티 사진을 올리는 게 목표”라며 웃었다.

    박지현은 “팀 언니들은 대부분 여러 차례 우승을 해봤다. 그런데 난 아직 챔피언결정전 경험도 없다. 모두 힘을 합쳐서 우승을 이뤄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