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혼산' 출격! '오징어 게임' 알리, ”한국 생활 11년차, 작년 반지하 월세로 이사”

    '나혼산' 출격! '오징어 게임' 알리, ”한국 생활 11년차, 작년 반지하 월세로 이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16 08: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넷플릭스 드라마 '오징어 게임'에서 알리 역을 맡아 인기를 모은 아누팜 트리파티가 다음주 '나혼자 산다'에 출격한다.

    15일 방송된 MBC '나혼자 산다' 예고편에서는 다음주에 출연 예정인 아누팜 트리파티의 일상이 살짝 공개됐다.

    예고편에 등장한 아누팜 트리파티는 "한국에서 11년간 혼자 살았다"라며 지난해 12월 이사한 반지하 집을 공개했다.

    이어진 그의 일상은 아침부터 조용히 기도를 드리는 등 경건한 모습 그 자체였다. 이어 그는 모닝커피 대신 수제 차이티를 마셨고 즉석 카레 대신 아누팜표 인도 커리를 만들어 눈길을 모았다.

    잠시 후, 배우 박주현 등 진짜 '깐부'들이 아누팜의 집을 찾았다. 박주현은 "슈퍼스타의 삶은 어때?"라고 물었고 아누팜은 "그렇지 않다"라고 손사래를 쳤다. 아누팜은 "친구, 동기, 선후배가 없었으면 여기까지 오지 못했을 것이다"라고 겸손해 했다. 박주현은 "우리 정상에서 만나자"라며 기분 좋게 건배했다.

    한편 아누팜 트리파티가 출연하는 '나혼자 산다'는 22일 방송 예정이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