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前여친 정체 드러나면 파급 커…그래서 김선호 쩔쩔매”

    ”前여친 정체 드러나면 파급 커…그래서 김선호 쩔쩔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0 08: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전 연인에게 낙태를 종용한 의혹을 받는 ‘K배우’가 김선호라고 지목했던 유튜버 이진호가 이번엔 전 연인 A씨의 정체를 언급했다.

    19일 연예부 기자 출신 이진호는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를 통해 “전 여친 정체가 왜? 김선호 쩔쩔매는 이유”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이진호는 “A씨가 작성한 글 전부를 믿기는 어렵다는 생각이다. 취재 과정에서 A씨의 글 전부를 100%로 믿기는 어렵다고 판단을 내렸다”고 밝혔다.

    그는 “하지만 김선호 입장에선 큰 문제 하나가 존재한다”며 “글 진위 여부와 별개로 A씨가 김선호와 실제 연인 관계였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사건에 반전의 여지가 존재하는데, A씨의 정체와 연관된다”며 “A씨가 누군지 공개되면 여러 가지 의미에서 상당한 파급이 있을 것”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진호는 “김선호 입장에서는 모든 걸 털고 가야 일말의 (반전) 가능성이 열린다. 하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김선호의 이미지는 너무 좋았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17일 K배우의 전 연인이라고 주장한 네티즌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 네이트판에 ‘대세 배우 K모 배우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한다’는 제목의 글을 올려, K씨의 아이를 임신하자 K씨가 낙태를 종용했다고 폭로했다.

    A씨는 실명을 밝히지 않았지만 일각에선 K배우가 김선호가 아니냐는 추측이 나왔다. 이후 다음날인 18일 이진호는 유튜브에서 “K배우는 바로 김선호”라고 주장해 큰 파장을 일으켰다.
    실명이 거론되며 논란이 일파만파 번지자 A씨의 폭로 이후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던 소속사 솔트엔터테인먼트는 19일 공식 입장을 냈다.

    소속사 측은 “빠른 입장을 드리지 못한 점 진심으로 죄송하다”며 “당사는 현재 익명으로 올라온 글의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관계가 아직 명확히 확인되지 않은 만큼 조금만 더 기다려 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좋지 않은 일로 심려를 끼쳐 진심으로 죄송한 말씀 전한다”고 덧붙였다.

    김선호는 현재 출연 중인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인터뷰를 취소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