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생활 논란' 김선호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실망감 드려 죄송”[전문]

    '사생활 논란' 김선호 ”직접 만나 사과하고 싶다..실망감 드려 죄송”[전문]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0 09: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김선호

    김선호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배우 김선호가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혔다.  
     
    김선호는 20일 소속사 솔트 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했다.  
     
    이어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밝히면서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배우 K의 이중적이고 뻔뻔한 실체를 고발합니다'라는 글이 올라와 파문을 일으켰다. 해당 글에서 K씨의 전 여자친구라고 밝힌 네티즌은 K씨의 혼인 빙자와 낙태 종용으로 정신적, 신체적 트라우마가 심각한 상태라고 주장했다. 이후 K씨가 김선호가 아니냐는 이야기가 흘러나오면서 이목이 집중됐다.  
     
    이하 김선호와 소속사의 입장 전문.  
     
    [솔트 엔터테인먼트 공식 입장]
     
    안녕하세요. 솔트 엔터테인먼트입니다.
     
    김선호 배우의 개인사로 인해 많은 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합니다.
     
    이번 일로 인해 실망과 피해를 드린 많은 분들께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드린 점,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김선호 배우의 입장을 전해드립니다.
     
    [김선호 배우 공식 입장]
     
    김선호입니다.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습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