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배우’ 김선호 입 열었다 “불찰로 상처줘 진심으로 사과”

    ‘K배우’ 김선호 입 열었다 “불찰로 상처줘 진심으로 사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0 10:0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CJ ENM 제공

    사진=CJ ENM 제공

    배우 김선호가 낙태 종용, 혼인 빙자 등 사생활 논란과 관련해 입을 열었다.
     
    김선호는 20일 오전 소속사를 통해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죄송하다”며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됐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이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다”고 ‘K배우’ 폭로글 당사자에게 사과했다.
     
    팬들에게도 사죄했다. 김선호는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며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하다”고 했다.  
     
    앞서 지난 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대세 K모 배우’에 대한 폭로글이 올라왔다. 자신을 K씨의 전 여자친구라 밝힌 글쓴이는 “K배우와 연인 사이였지만, 소중한 아기를 지우게 하고, 혼인을 빙자해 일방적인 희생을 요구했던 인간 이하의 행동들로 정신적, 신체적인 트라우마가 심한 상태다”고 주장했다.  
     
    아래는 김선호 입장 전문
     
    김선호입니다.
    입장이 늦어지게 된 점 진심으로 죄송합니다.
    얼마 전 제 이름이 거론된 기사가 나가고 처음으로 겪는 두려움에 이제야 글을 남기게 되었습니다.
     
    저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습니다.
    그 과정에서 저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주었습니다.
    그분과 직접 만나서 사과를 먼저 하고 싶었으나  
    지금은 제대로 된 사과를 전하지 못하고 그 시간을 기다리고 있는 중입니다.
    우선 이 글을 통해서라도 그분께 진심으로 사과하고 싶습니다.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합니다.
    항상 응원해 주시는 분들이 있었기에 김선호라는 배우로 설 수 있었는데 그 점을 잊고 있었습니다.
    부족한 저로 인해 작품에 함께 한 많은 분들과 모든 관계자분들께 폐를 끼쳐서 죄송합니다.
    상처받으신 모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리고 싶습니다.  
    두서없는 글이 많은 분들의 마음에 온전히 닿지 않을 걸 알지만, 이렇게나마 진심을 전합니다.
    정말 죄송합니다.
     
    강혜준 기자 kang.hyej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