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④] '마이네임' 한소희 ”포스트 전지현? 말도 안 되는 수식어”

    [인터뷰④] '마이네임' 한소희 ”포스트 전지현? 말도 안 되는 수식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0 11:5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마이네임' 한소희

    '마이네임' 한소희

     
     
     
    넷플릭스 시리즈 '마이네임'의 배우 한소희가 자신을 향한 '포스트 전지현'이라는 호평에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한소희는 20일 오전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포스트 전지현이라니) 말도 안 된다"며 웃었다.
     
    이번 작품에서 격렬한 액션 연기를 소화한 한소희는 전지현의 뒤를 이을 배우로 뜨거운 기대를 받고 있다.  
     
    '포스트 전지현'이라는 말에 손사래를 친 한소희는 롤모데를 묻자 "아직 저는 제 자신이 누군지도 잘 모르겠다. 누군가를 따라가기 전에 자아성찰을 해야 할지 않을까"라며 "저의, 한소희의 길을 걷고 있다 저의 길을 걷다보면 어떤 선배의 길을 따라갈 힘이 생기지 않을까"라고 답하기도 했다.  
     
    또 한소희는 넷플릭스와 김바다 작가의 '원픽'으로 캐스팅된 이유에 관해 "왜 저를 원픽으로 선택하셨는지 모르겠다. 지우와 제가 닮은 부분이 있다는 점이 있다고 생각하신 것 같다. 어딘가 모르게 안쓰러워보이는 부분들이 닮았다고 말씀을 해주시더라. 작가님과 대화를 하면서 '한소희는 웃고 있는데도 눈이 슬퍼 보인다'고 말을 해주신 적이 있다. 지우 마음 속에 응어리가 져 있는 그런 설정이 제 인상과 닮은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공개된 '마이네임'은 아버지를 죽인 범인을 찾기 위해 조직에 들어간 지우(한소희)가 새로운 이름으로 경찰에 잠입한 후 마주하는 냉혹한 진실과 복수를 그린 드라마다. 파격적인 소재와 과감한 설정으로 주목받았던 '인간수업' 김진민 감독이 1년 반 만에 선보이는 신작으로 주목받았다. 한소희가 주인공 지우로 분해 강렬한 여성 액션을 선보인다. 박희순·안보현·김상호·이학주·장률 등과 호흡을 맞췄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넷플릭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