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풀고 떠난 '배구 여제'…김연경, 中 가기전 마지막 한 일

    베풀고 떠난 '배구 여제'…김연경, 中 가기전 마지막 한 일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2 16: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구 여제' 김연경이 재난 위기가정을 돕는데 써달라며 3000만원을 쾌척했다.

    22일 희망브리지 전국재해구호협회 등에 따르면 김연경은 지난 19일 소속사인 라이언앳을 통해 기부금 3000만원을 전달했다. 김연경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더 춥고 힘들 겨울에 도움이 필요한 분들이 조금이나마 따뜻하게 보내기를 바라는 마음"이라고 밝혔다.

    김연경의 기부금은 호우·감염병 등 재난으로 어려움에 부딪혔거나 처할 가능성이 큰 '재난 위기가정'을 돕는 데 쓰일 예정이다. 그는 또 이번 기부를 계기로 희망브리지 홍보대사 '희망대사'도 맡아 재난 위기가정의 위기를 알리고 돕는데 직접 나서기로 했다.
    `배구 여제` 김연경이 4년 만의 중국 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출국했다. 도쿄올림픽 후 국내에서 2021-2022시즌을 대비해 온 김연경은 이날 오후 상하이로 떠났다. [사진 라이언앳]

    `배구 여제` 김연경이 4년 만의 중국 리그 복귀를 위해 22일 출국했다. 도쿄올림픽 후 국내에서 2021-2022시즌을 대비해 온 김연경은 이날 오후 상하이로 떠났다. [사진 라이언앳]



    김정희 재해구호협회 사무총장은 "바쁜 일정 속에 늘 주변의 어려운 이웃을 살핀 김연경 선수에게 매우 감사하다"며 사의를 표했다.

    한편 김연경은 도쿄올림픽 이후 국가대표에서 은퇴한 뒤 국내에 머무르다 이날 오후 상하이로 떠났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