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금한 이야기' 최성봉, 가짜 암투병 묻자 ”돈에 관심 없다”

    '궁금한 이야기' 최성봉, 가짜 암투병 묻자 ”돈에 관심 없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2 21:1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BS

    SBS

    가수 최성봉이 거짓 암투병 논란 대신 돈 이야기를 꺼냈다.

     
    22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최성봉의 가짜 암투병 논란을 취재했다. 이웃주민은 "여자친구도 여러 번 바뀌는 것 같고, 밤에도 시끄러웠다. 항의를 몇 번이나 했다"고 불만을 제기했다.
     
    하지만 제작진이 초인종을 눌렀을 때 최성봉은 응답이 없었다. 전화연결이 되자 "돈에 관심이 없다. 펀딩금액 뭐 2000만원밖에 모이지 않았다. 10억 있어도 서울에 아파트도 못 산다"고 대답했다.
     
    후원금에 집착했다는 주변 증언도 나왔다. 10년 전 최성봉을 도와줬다는 그는 "30만 달러가 넘게 갔는데 돈은 하나도 없고 애는 룸살롱에 다녔다. 노력해서 무얼 얻어본 적이 없는 애"라고 했다.
     
    최성봉의 진단서에 대해서도 전문가들은 "5월 경이라는 애매한 표현은 쓰지 않는다. 전문가가 쓴 것이 아니다"고 전했다. 관련 병원도 "사기 행각이 밝혀지면 자연스럽게 우리 병원이 아니라는 사실이 나올 것 같다. 우리가 대응하는 것도 너무 급이 맞지 않는다"고 말했다.
     
    황지영기자 hwang.jeeyou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