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록츄리닝 NO” 미국·유럽서 핼러윈 '오징어 게임' 금지령 왜

    ”초록츄리닝 NO” 미국·유럽서 핼러윈 '오징어 게임' 금지령 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5 08:4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오징어 게임'이 세계적 돌풍을 일으키는 가운데, 서구권 학교에선 핼러윈 데이(10월 31일)를 앞두고 학생들에게 '오징어 게임 복장 금지령'을 속속 내리고 있다. 드라마 속 '녹색 운동복'이 불티나게 팔려나가며 핼러윈 대유행 조짐이 일자, 학생들의 드라마 모방을 우려해 규제에 나선 것이다.

    25일 영국 일간 더타임스 등에 따르면 아일랜드 더블린의 캐슬파크초교는 핼러윈 데이를 앞두고 "학생들이 '오징어 게임' 속 등장인물처럼 분장하는 것을 금지한다"고 공지했다.

    앞서 이 학교에선 일부 학생이 운동장에서 드라마 속 놀이를 따라 했다가 신고가 접수됐고, 학부모-교사 간담회까지 열렸다. 이 자리에선 드라마 속 게임의 폭력성에 대한 우려가 이어졌다고 한다.

    학교 관계자는 "오징어 게임을 본 사람들은 이 내용이 어린 학생들에게 절대 적합하지 않다는 것을 알 것"이라며 "학생들이 이 드라마를 볼까 봐 걱정"이라고 밝혔다.

    미국 뉴욕주에서는 학교 3곳에서 금지령이 내려졌다. 이 중 한 곳인 페이엣빌-맨리어스학교는 교장 명의로 학부모에게 "'오징어 게임' 의상이 가진 잠재적 폭력적 메시지 때문에 학교 복장 규정에 맞지 않는다"고 편지를 보냈다.

    그러면서 "복장은 학교 규정을 따라야 하며, 장난감 칼·총·광선검 등 무기로 해석될 수 있는 것은 학교로 가져오면 안 된다"면서 "또 지나치게 무서운 복장도 안된다"고 덧붙였다.

    스페인 수도 마드리드의 한 초등학교도 학부모들에게 '학생들이 오징어 게임 속 놀이나 행동을 따라 하는 것으로 확인되었으니 지도를 해달라'는 내용의 안내문을 보냈다. 특히 드라마의 폭력성을 이유로 16세 미만 학생에게는 시청을 금지했으며, 부모에게 자녀 지도를 당부했다. 또 다가오는 핼러윈에도 드라마 속 의상을 입지 못 하게 했다.

    학부모들은 대체로 학교 측 입장을 지지하고 있다. '오징어 게임'이 잔혹한 서바이벌 게임을 묘사하는 드라마로, 폭력적이고 선정적인 장면들이 포함돼 있기 때문이다. 국내에서도 18세 이상 관람가로 방영된다.

    한편 앞서 여러 나라 학교에선 아이들이 드라마 속 설정대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같은 놀이를 모방하다가 자칫 폭력성에 노출될 수 있다는 경고를 내놓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