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발칙한 시나리오, 기대하셔도 좋아”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발칙한 시나리오, 기대하셔도 좋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7 11: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연애 빠진 로맨스' 전종서

     
     
    영화 '연애 빠진 로맨스'의 배우 전종서가 이번 작품에 참여하게 된 이유를 설명했다.  
     
    전종서는 27일 오전 진행된 '연애 빠진 로맨스' 온라인 제작보고회에서 "('버닝'과 '콜'에 이어) 세번째 작품으로 찾아뵙는다. 영화를 최근 봤는데, 재미있게 만들어져서 기대하고 있다. 관객 분들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정가영 감독님이 쓴 시나리오의 파격성과 발칙함에 큰 매력을 느껴서 출연을 결정했다"고 했다.  
     
    "전형적인 로맨스 영화는 아니다"고 말한 전종서는 그간의 센 캐릭터와는 다른 사랑스러운 역할을 맡은 것에 대해 "센 캐릭터의 기준이 뭔지 잘 모르겠는데, 시나리오를 읽고 캐릭터가 재밌으면 출연해왔다. 그런 맥락에서 지금까지 보여줘온 모습과 다르지 않을 것 같다"고 답했다.  
     
    전종서에게 믿음을 준 정가영 감독은 "상업영화에 데뷔하게 돼 기쁘다. 관객 분들을 많이 만날 수 있을 것 같아 설렌다"는 소감을 밝히기도 했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연애는 싫지만 외로운 건 더 싫은 자영(전종서)과 일도 연애도 뜻대로 안 풀리는 우리(손석구), 이름, 이유, 마음 다 감추고 시작한 그들만의 아주 특별한 로맨스를 그린 영화다.
     
    충무로가 주목하는 대세 배우 전종서와 손석구의 첫 로맨스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마음만은 연애에서 은퇴했지만 외로움은 견딜 수 없는 스물아홉 자영 역은 전종서가 맡아 이전의 강렬한 이미지와 180도 다른 생기발랄한 매력으로 새로운 연기 변신을 펼칠 예정이다. 일도 연애도 툭하면 호구 잡히기 일쑤인 서른셋 우리 역은 손석구가 맡아 친근하고 인간적인 캐릭터로 모두의 공감대를 자극한다.  
     
    '비치온더비치', '밤치기' 등 전작에서 여성의 사랑과 욕망을 대담하고 재치있게 그려내온 정가영 감독의 첫 상업 영화다.  
     
    '연애 빠진 로맨스'는 11월 개봉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
    사진=CJ엔터테인먼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