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는 것만 믿는다” “빨리 일어서자”…‘갯차’, 김선호 응원 릴레이

    “보는 것만 믿는다” “빨리 일어서자”…‘갯차’, 김선호 응원 릴레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7 13:2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배우 김선호.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선호.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스태프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김선호가 전 연인과의 사생활 논란으로 진실 공방을 벌이고 있는 와중에 최근 출연한 tvN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관계자들의 응원이 이어지고 있다.

    지난 26일 ‘갯마을 차차차’의 한 스태프는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에 김선호 사진을 올리고 “홍반장답게 빨리 일어서자. 김선호 파이팅”이라고 적었다. 사진에는 환하게 웃고 있는 김선호의 모습이 담겨 있다.

    이날 ‘갯마을 차차차’에 출연했던 아역배우들도 잇따라 김선호와 함께했던 현장 사진을 올리며 응원 글을 남겼다. 고도연(보라 역), 기은유(이준 역), 김민서(주리 역)의 인스타그램에는 이들이 김선호와 함께 찍은 사진들이 게재됐다. 세 계정은 모두 배우들의 어머니가 관리하고 있다.

    김민서 어머니는 인스타그램를 통해 극 중 김선호와의 투샷이 담긴 캡처 사진과 함께 “민서가 주리이고, 주리가 민서였던 그 시절. 직접 본 것만 믿고, 아는 것만 얘기하고. 오래오래 기억하고 행복할 추억. 사진 캡처 감사해요”라는 글을 남겼다.

    고도연 어머니와 기은유 어머니 역시 인스타그램에 김선호에게 사인을 받는 아이의 모습이 담긴 사진을 올렸다. 고도연 어머니는 “추억이 되어버린 갯마을 차차차. 지난 사진 올리기. 사인받던 날. 갯마을 차차차 그립다. 그리고 보고 싶네요”라고 적었고, 기은유 어머니는 “요즘 은유는 공진 배우님들 보고 싶다고 네이버로 ‘갯마을 차차차’ 영상을 찾아보곤 한답니다. 저도 그립네요”라는 글을 덧붙였다.
    [고도연 인스타그램 캡처]

    [고도연 인스타그램 캡처]


    김선호는 ‘갯마을 차차차’에서 홍반장 두식 역을 맡아 열연했지만, 최근 전 연인 A씨가 온라인 커뮤니티에 폭로 글을 올려 논란의 중심에 섰다. A씨는 김선호가 혼인을 빙자해 낙태를 강요했다고 주장했다.

    논란이 커지자 김선호는 “그분과 좋은 감정으로 만났으나 불찰과 사려 깊지 못한 행동으로 그분에게 상처를 줬다”며 “저를 끝까지 믿고 응원해 주시는 모든 분들께도 실망감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A씨와 팬들에게 사과했다.

    이에 A씨는 “사과를 받았다. 오해가 있었다”는 글과 함께 자신의 폭로 글을 삭제했다.
    하지만 지난 26일 디스패치가 김선호와 A씨 지인들의 인터뷰 내용을 바탕으로 폭로 내용이 일부 사실과 다르다고 보도하면서 분위기는 반전됐다. 디스패치는 두 사람이 서로 합의해 낙태한 것이며, 김선호는 A씨의 낙태 이후 2주간 미역국을 끓여주는 등 정성을 다했다고 보도했다.

    이어 기자 출신 유튜버는 A씨의 전 남편으로 추정되는 인물까지 언급하는 등 각종 폭로가 이어지고 있다.

    장구슬 기자 jang.guseul@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