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립영화계 보물' 강길우, 브라운관 진출…'재벌집 막내아들' 합류[공식]

    '독립영화계 보물' 강길우, 브라운관 진출…'재벌집 막내아들' 합류[공식]

    [일간스포츠] 입력 2021.10.28 10:4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시작이 굵직하다. 독립영화계 보물로 애정과 주목을 한 몸에 받고 있는 배우 강길우가 본격적으로 브라운관 진출에 시동을 건다.
     
    강길우는 JTBC 새 드라마 ‘재벌집 막내아들’ 출연을 확정짓고 시청자들과 인사한다. 
     
    동명의 웹 소설을 원작으로 하는 '재벌집 막내아들'은 재벌 총수 일가의 오너리스크를 관리하는 비서인 윤현우(송중기)가 재벌가의 막내아들 진도준으로 회귀하여 인생 2회차를 사는 판타지 회귀물이다.
     
    강길우는 극중 진동기(조한철)의 충직한 전략가 백 상무 역을 맡는다. 백 상무는 냉철하고 시니컬하며, 진동기의 가까이서 늘 점잖은 목소리로 조언하는 인물. 진동기에게는 없어서는 안 될 제갈공명과 같은 존재다. 강길우의 소화력에 기대감이 크다. 
     
    오랫동안 연극 무대를 통해 배우의 길을 다진 강길우는 그간 쌓아온 탄탄한 내공과 역량을 독립영화 스크린에서 충분히 발휘, 한국 독립영화계에서 자신의 위상을 확고히 하고 있다. 
     
    영화 ‘정말 먼 곳’에서는 사회적 시선에 고통받고 자신만의 안식처를 찾아 떠난 진우 역을 자연스럽고도 설득력 있는 연기로 표현했고, ‘더스트맨’에서는 지적 장애가 있는 홈리스 청년 도준을 통해 그간 보여준 얼굴과는 다른 새로운 모습을 선사했다. 
     
    또 영화 ‘뒤틀린 집’ ‘절해고도’ ‘초록밤’ ‘둔내면 임곡로’ 등 총 4편의 작품이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에 초청되는 기염을 토한 바, 그간 묵묵히 필모그래피를 구축하며 흠잡을 데 없이 자신만의 영역을 지켜온 강길우는 올해 부국제 스크린을 힘있게 채웠다.
     
    오랜 시간 다수의 독립영화 장르 속 세심함과 사실성을 추구하는 호연으로 '배우 강길우'의 존재 가치를 확실히 각인시킨 강길우는 이제 독립영화 스크린을 넘어 브라운관에도 도전장을 내민다. 
     
    '재벌집 막내아들'에 앞서서는 내달 12일 공개되는 웨이브(wavve) 오리지널 드라마 ‘이렇게 된 이상 청와대로 간다’를 통해 안방극장을 먼저 공략할 예정이다. '재벌집 막내아들'은 오는 2022년 방송 예정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