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이하늬 ”반짝반짝 빛나게 만들어주신 시청자 감사해”

    '원더우먼' 이하늬 ”반짝반짝 빛나게 만들어주신 시청자 감사해”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6 17: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원더우먼'

    '원더우먼'

     
     
     
    배우 이하늬,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이 ‘원더우먼(One the Woman)’을 떠나보내는 종영 소감을 전했다.
     
    SBS 금토극 ‘원 더 우먼(One the Woman)’의 주인공 이하늬는 “늘 항상 마지막은 서운한 거 같다. 함께했던 스태프들 배우들과 이별을 고하는 것도 그렇고, 이 캐릭터와 조우하는 것도 마지막이고, 또 ‘원 더 우먼’을 사랑해주신 시청자분들과 헤어져야 하니까 아쉽다. 마지막은 시원섭섭한 감정이 항상 드는 거 같다”라고 아쉬움이 가득한 소감을 남겼다.
     
    이어 “저 뿐만 아니고 배우분들, 스태프 분들이 고생했는데, 많은 분들의 수고가 묻히지 않게, 반짝반짝 빛날 수 있도록 시청자 여러분들이 만들어 주신 것 같다. 너무 감사하다”라고 뭉클한 종영 인사를 건넸다.  
     
    이상윤은 “정말 말 그대로 다들 친해지고, 호흡이 척척 맞아가기 시작하니 헤어지는 느낌이다. 배우들, 그리고 스태프들 모두 너무 좋은 사람들과 작업할 수 있어서 행복한 시간이었고, 결과물에 대해서도 다들 재미있게 봐주시니 참 감사한 시간이었다. 마지막까지 즐겁게 행복하게 촬영했으니 보시는 분들께도 그 기운이 전달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작품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진서연은 “극 중 빌런이지만 타당성을 갖고 하려고 노력해보았고, 성혜 또한 ‘사랑을 갈구하는 한 아이 같다’는 생각이 들어 짠하기도 했다. 너무 재미있는 작품에 참여하게 되어 영광이었고, 늘 행복했다. ‘원 더 우먼’ 사랑해주셔서 감사하다. 저희 배우들, 스태프들 모두 현장에서 너무 행복하게 촬영했던 기억 품고 막바지까지 열심히 만들었다”라고 진심 어린 소감을 말했다.  
     
    이원근은 “감독님과 작가님, 모든 스태프분들, 그리고 선배님들 덕분에 따뜻하고 행복했던 현장이었다. 이렇게 훌륭한 분들과 함께할 수 있고, 또 이렇게 큰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시청자분들이 든든히 뒤를 지켜주신다는 것이 저에겐 정말 영광이자 축복이었다. ‘원 더 우먼’은 저 또한 누군가에게 좋은 배우, 좋은 사람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게 만드는 작품이었다. 이 마음과 감사함 잊지 않고 좋은 연기로 보답할 수 있는 배우 이원근이 되겠다. 감사드린다”라고 따뜻한 끝인사를 전했다.
     
    제작진은 “최강 배우 군단의 열연, 스태프들의 열정, 무엇보다 시청자분들의 관심과 사랑이 있었기에 ‘원 더 우먼’이 순항할 수 있었다”며 “6일(오늘) 방송되는 최종회에서는 결말과 함께, 배우들이 직접 연출하고 출연한 뮤직비디오 에필로그도 담길 예정이니 많은 기대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원 더 우먼’ 최종회는 6일(오늘)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