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더우먼’ 이상윤 “내 아침? 숙취로 퉁퉁 부은 채 라면 끓여”(인터뷰)

    ‘원더우먼’ 이상윤 “내 아침? 숙취로 퉁퉁 부은 채 라면 끓여”(인터뷰)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08 09: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배우 이상윤을 두고 ‘상견례 프리패스상’이라고도 말한다. 사람 좋은 미소에, 실제로 서울대 출신인 일명 ‘엄친아’다. 딸을 둔 부모라면 한 번쯤은 TV를 보며 사윗감으로 생각해 봤을 테다. 이상윤은 “완전히 속고 계신 거다. 어머니가 주변 분들한테 부럽다는 말을 들을 때마다 ‘말을 말아야지’라고 생각하신다더라”며 웃었다.  
     
    SBS 금토드라마 ‘원 더 우먼’이 6일 프로그램 자체 최고 시청률 17.8%(닐슨코리아 전국)을 달성하며 막을 내렸다. ‘원 더 우먼’은 유쾌, 상쾌, 통쾌한 스토리에 배우들의 열연과 케미가 어우러지며 큰 사랑을 받았다. 이상윤은 ‘원 더 우먼’에서 재벌 2세 한승욱 역을 맡아 특유의 멜로 눈빛 장착, 이하늬와의 환상적인 케미로 ‘멜로 장인’ 수식어를 입증했다.  
     
    -종영 소감은.  
    “행복한 현장이었다. 반응이 좋다는 걸 느끼면서 끝났다. 감사하면서도 유쾌하고 재밌었던 사람들과 헤어진다는 게 아쉽기도 했다.”
     
    -한승욱을 연기하면서 중점에 둔 것은.
    “아무래도 고군분투하는 조연주(이하늬 분)를 잘 백업하고 서포트하는 것이 아닐까. 승욱의 이야기가 사실은 독립적으로 존재하는 것보다 이야기와 같이 간다. 이하늬가 맡은 ‘조연주’와 ‘강미나’의 이야기가 중심이다. 조력자 역할을 해야겠다고 생각이 들어서 그 부분에 집중했다.”  
     
    -드라마의 높은 인기 비결은.  
    “사이다다. 할 말 다하고 거침없는 그 면이 시청자들이 가장 좋아했던 포인트가 아닐까 싶다. 우리 모두가 하고 싶었던 말들인데, 못하고 있었던 말들을 캐릭터를 통해서 다 해주니 대리 만족을 느낄 수 있다. 또 코믹은 코믹대로 맛깔났다. 코로나19로 인해 답답한 시기에 시원하게 다가갔던 게 중요했던 거 같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하늬와의 환상적인 호흡을 자랑했다.
    “워낙 이하늬 배우가 배려도 많고, 에너지 넘치고, 유쾌했다. 처음에도 그렇게 어렵지 않았는데, 나중에 시간이 지나고 더 친해진 다음에는 서로 의견 교환도 하면서 새로운 것들을 만들어 내려고 노력했다. 굉장히 재미있게 촬영했다.”  
     
    -한승욱과의 싱크로율은 어땠나.
    “캐릭터와의 싱크로율은 매 작품이 끝날 때마다 나오는 질문이다. 사실 되게 어렵다. 내가 연기를 했으니 분명히 내 안에 있는 것들이 나왔을 테다. 하지만 실제로 그 상황에서 ‘이상윤이라면 저렇게 반응할까’를 보면 다른 점들이 많다. 승욱이도 마찬가지다. 나보다 훨씬 어른스럽고 진지한 편이다. 다른 작품을 할 때는 60~70%라 생각했는데, 한승욱의 경우 싱크로율이 40%도 안 될 것 같다.”
     
    -‘문명특급’ 출연 영상에서 ‘스트릿 우먼 파이터’를 본다는 게 화제가 됐다.  
    “나는 도대체 어떤 이미지일까. ‘스우파’를 보면 안 되는 건가(웃음). ‘스우파’는 너무 재밌어서 봤다. 예전에 어떤 분이 나에 대해 아침에 카디건 입고 강아지를 산책시킬 것 같다고 한 적이 있는데 아니다. 아침에 숙취로 퉁퉁 부은채 라면 끓여 먹는 사람이다. ‘스우파’ 결승 현장에 춤을 따라 한 분들이 초대된 거 같더라. 춤을 못 춰서 따라는 못했는데 결승 현장에 가 있는 사람들이 되게 부러웠다. 굉장히 재밌게 봤다.”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사진=제이와이드컴퍼니 제공

    -이미지를 깨는 큰 변신 욕심은 없나.  
    “욕심내고 있다. 내 실제 모습은 책 읽고, 산책하고, 카디건 입을 것 같은 이미지와는 다르다. 친한 연기자 형이 이런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내가 긴 여행을 다녀왔을 때 장발에 수염 있는 모습을 봤는데, 너무 기억에 남는다고 하더라. 그런 모습으로 꼭 작품을 해야 한다는 얘기를 해줬는데 한번 해보고 싶다. 시청자들은 싫어하실 수도 있지만, 연기자로서 욕심이 난다.”
     
    -한층 더 연기가 더 물오른 느낌이다. 지난해 연극 경험이 도움됐을까.  
    “분명히 도움됐다고 본다. 무언가가 당장 좋아졌다기보다 연기를 대하는 태도나 자세가 내 안에서 좀 달라진 것 같다. 좀 더 다르게 접근을 하게 됐다. 연기를 대하는 모습들이 전보다 편했으면 했다. 편하게 하려고 더 노력했다. 전에는 무언가를 ‘해야겠다’, ‘표현해야겠다’에 더 가까웠다면 지금은 하는 것도 너무 중요한데, 내가 입었을 때 편한 옷이 다른 사람이 봤을 때도 편하다는 생각이 있다. 감사하게도 많이 느껴주신 거 같다. 연극을 하면서 많이 들었고 많이 느꼈다. 대본 하나를 갖고 서너 달을 봐본 경험은 또 다르더라.”  
     
    -남은 2021년 계획은.
    “일단 11월은 좀 쉬면서 바이크를 타고 다니려 한다. 올해 여름부터 바이크를 타기 시작했는데 최대한 많이 타려고 생각 중이다. 같이 타는 사람들과 오토 캠핑도 생각하고 있고, 제대로 풀 패킹한 여행도 생각 중이다. 올해 골프 라운딩도 시작했다. 지금은 엉망진창이지만 취미로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 올해 말부터 연습이 들어가서 내년 초에 올라갈 연극이 있다. 지난해 했던 ‘라스트 세션’을 다시 하게 됐는데 준비해야 한다.”
     
    강혜준 기자 kang.hyej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