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모친, ”우리 집은 돼지상, 이하늬 미스코리아는 기적”

    이하늬 모친, ”우리 집은 돼지상, 이하늬 미스코리아는 기적”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2 08:34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스타다큐 마이웨이’에 이하늬의 모친이자 국가무형문화제 문재숙 명인이 출연했다.

    21일 오후 방송된 TV조선 ‘스타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문재숙 명인의 인생 이야기가 공개돼 큰 화제를 모았다.

    문재숙 명인은 이하늬의 모친이기 이전에, 국가무형문화재 제23호 가야금산조 및 병창 보유자이자, 현재 이화여대 한국음악과 명예교수 그리고 신한대 석좌교수다. 그는 가야금산조 명인 故 김죽파 선생으로부터 산조와 풍류, 병창에 이르기까지 오랜 수련을 통해 전수받은 수제자로, 죽파 선생의 성음을 재현한 명연주를 펼쳐 왔다. 또한 문재숙 명인의 친오빠는 문희상 전 국회의원이기도 정계 쪽에도 친분이 두텁다.

    이하늬 역시 '엄마' 문재숙 명인을 위해 방송에 출연했고, 이하늬는 어린 시절 엄마에게 쓴 편지를 읽어내려갔다. 이하늬는 “어릴 때 사고를 많이 쳤다. 말 정말 안 들었다. 키우기 정말 힘드셨을 거다. 나 때문에 머리 끝까지 화가 나신 어머니가 ‘너 같은 자식 낳아서 키워라’고 하셨다. 나는 키울 때 정말 가슴이 철렁했던 아이였다”며 웃었다.

    나아가, 이하늬는 미스유니버스 대회에 참여했던 시절에 대해, “어머니가 한국 대표로 나간 이상 잘해야 한다고 하셨다. 드레스보다 한복 의상에 공을 많이 들였다. 그래서 장구춤도 나왔다. 아직도 국악인이라 생각한다"며 소신을 전했다.

    문재숙 명인 역시, "우리 집이 돼지과인데 미스코리아가 나온 게 이변이었다. 너무 기뻐서 그 순간을 기념하기 위해서 가족사진을 찍었다. 왕관 쓰고 기념했다"고 딸 이하늬에 대한 자랑스런 마음을 드러냈다.

    또한 문재숙 명인은 “여자로서 행복도 느껴보고, 아이를 키우는 기쁨도 느꼈으면 좋겠다. 또 다른 세계를 열어서 행복하게 살고 있는 이하늬를 보고 싶다. 그게 일이든 결혼이든 너만 행복하면 된다”고 덧붙였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