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당 확대에 자사주 매입까지…한샘, 2대 주주 견제?

    배당 확대에 자사주 매입까지…한샘, 2대 주주 견제?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5 07:0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

    .

     
    사모펀드로 주인이 바뀐 한샘이 주주환원 정책을 쏟아내고 있다. 업계에서는 한샘이 본격적인 주주 행동에 돌입한 2대 주주 '테톤캐피탈파트너스(이하 테톤캐피탈)'를 견제하는 동시에 급락한 주가를 부양하려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한샘은 23일 파격적인 배당 확대와 자사주 매입을 담은 주주환원 방안을 공개했다. 
     
    이에 따르면 한샘은 내년 1분기부터 분기배당을 하고 최소 연간 배당성향을 50%로 상향한다. 잉여현금흐름(FCF)이 당기순이익을 초과할 경우에는 50% 이상의 초과 배당도 한다는 방침이다. 이밖에 600억원 규모 자기주식 매입을 추진하면서 시장에 시그널을 줬다. 
     
    업계 안팎에서는 한샘의 이 같은 주주환원 정책이 2대 주주인 테톤캐피탈을 견제하기 위해서가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한샘은 지난 7월 사모펀드 운용사 IMM프라이빗에쿼티(IMM PE)에 매각됐다. 조창걸 전 한샘 명예회장은 특수관계자 지분을 포함한 652만주(27.7%)를 1조4500억원가량에 IMM PE에 팔았다. 주당 22만원 수준으로 지난 22일 한샘의 종가였던 8만5000원보다 2배 이상 높은 가격이었다. 
     
    미국계 헤지펀드인 테톤캐피탈은 한샘의 매각을 전후로 이의를 제기 중이다. 조 명예회장이 지분과 경영권을 넘기면서 시가의 100% 수준을 받은 것이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테톤캐피탈 측은 7월 한때 14만9000원까지 치솟았던 한샘 주가가 매각 후 45% 수준으로 곤두박질치면서 경영권 프리미엄을 행사하지 못하는 소액주주들이 손해를 입었다고 판단하고 있다.   

     
    .

    .

    테톤캐피탈은 한샘 경영에 본격적인 제동을 걸고 있다. 
     
    24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테톤캐피탈은 최근 한샘의 보유 지분을 202만8686주(지분율 8.62%)에서 217만3945주(9.23%)로 늘리며 영향력을 키우고 있다. 그동안 한샘 주식 보유 목적을 단순 투자로 설정했던 테톤캐피탈은 지난 16일을 기점으로 '경영 참여'로 변경 공시했다. 
     
    테톤캐피탈은 IMM PE를 견제하기 위해서 경북대학교 로스쿨의 이상훈 교수를 독립적인 한샘의 사외이사로 추천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 같은 테톤캐피탈의 요구는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끝이 아니다. 테톤캐피탈은 다음 달 초 예정된 임시주주총회(임시주총) 개최를 앞두고 주주명부 열람, 전자투표제 도입 등을 요청하는 내용의 주주 서한을 한샘 측에 보내며 주주활동에 적극적으로 나섰다.  
     
    일부에서 한샘이 각종 환원 정책을 쏟아내는 것을 두고 '주가를 방어하고 자사주를 취득하는 방식으로 테톤캐피탈의 추가 지분 확보를 막으려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오는 배경이다. 
     
    업계 시선은 내달 8일 예정된 임시주총에 쏠려있다. 현 상황이라면 다음 달 임시주총에서 경영 참여를 선언한 테톤캐피탈과 현 경영진인 IMM PE의 대립이 예상되기 때문이다.  

     
    테톤캐피탈 관계자는 24일 본지에 "경영 참여로 목적을 바꾸고, 지분을 늘린 것은 새로운 최대주주인 IMM PE를 견제하기 위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샘이 매각되면서 일반주주들의 이익을 해칠 수 있다는 우려가 생겼다"며 "13년 동안 한샘과 함께한 충실한 투자자로서 회사 경영을 파악하고 감시하려 한다"이라고 했다.  

     
    한샘 관계자는 "현재 사외이사 목록에 테톤캐피탈에서 추천한 인사는 없다"며 "주주 서한으로 보낸 주주명부 열람, 전자투표제 등에 대해서는 정해진 바가 없으며 현재 검토 중으로 안다"고 답했다. 
     
    서지영 기자 seo.ji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