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NN도 유아인에 홀렸다…”지옥 끝내준다, 새로운 오징어게임”

    CNN도 유아인에 홀렸다…”지옥 끝내준다, 새로운 오징어게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5 09:3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넷플릭스 오리지널 한국 드라마 '오징어 게임'의 대성공에 이어 '지옥'(Hellbound)이 1위를 차지하는 등 인기행진을 이어가자 외신들은 "'지옥'은 새로운 '오징어 게임'"이라고 치켜세웠다.

    23일(현지시간) CNN은 "올해 한국 드라마들이 끝내준다"며 "넷플릭스의 최신 한국 드라마 '지옥'이 시청자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고 소개했다.

    할리우드 매체 데드라인은 '지옥'과 미국 애니메이션 '아케인'이 넷플릭스의 새로운 주간 집계에서 순위가 급등했다고 소개하며 '지옥'이 '아케인'의 시청 시간을 능가했다고 보도했다.
    넷플릭스에 따르면 영어권 TV 프로 1위에 오른 '아케인'은 3842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고, 비영어권 TV 프로 1위에 오른 '지옥'은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했다. 영어권·비영어권을 통틀어 '지옥'이 가장 높은 것이다.

    영화 전문 매체 인디와이어는 "지옥은 여러분의 영혼을 겨냥하는 최신 한국 블록버스터 시리즈"라며 "이 작품의 가장 주목할 만한 업적은 집단적인 무력감에 대한 매우 구체적인 대중의 감정을 포착해낸 것"이라고 평가했다.



    한편 다크 판타지 장르 드라마 '지옥'은 영화 '부산행'으로 유명한 연상호 감독이 최규석 작가와 함께 만든 웹툰이 원작이다. 연 감독은 이번 드라마 연출과 각본도 맡았다. 평범한 사람이 알 수 없는 존재로부터 지옥행 고지를 받는 초자연적인 현상 스토리가 담겼다. 배우 유아인·김현주·박정민 등이 출연한다.

    지옥은 이날 넷플릭스가 공식 발표한 15~21일 주간 글로벌 톱 10순위에서 4348만 시청 시간을 기록하며 비영어권 TV 프로그램 부문 1위에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