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문별X화사 '놀토' 출격

    마마무 문별X화사 '놀토' 출격

    [일간스포츠] 입력 2021.11.27 11:4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마마무의 문별과 화사가 '놀라운 토요일'에 출격한다. 
     
    27일 방송되는 tvN ‘놀라운 토요일’에는 마마무의 문별과 화사가 스튜디오를 찾았다. 화사는 솔로 신곡 ‘I’m a 빛’을 화려한 맨발 퍼포먼스로 선보이며 시작부터 분위기를 달궜다. ‘놀토’ 첫 방문인 문별은 마마무가 되는데 가장 큰 영향을 준 스타와 스승이 이곳에 다 있다고 말해 궁금증을 모았다.
     
    문별은 자신만의 스타로 태연을 꼽고, 어릴 적 태연을 보며 가수의 꿈을 키워왔다고 말했다. 이날 태연 옆자리도 미리 예약했다고. 태연이 “저도 문별 팬”이라고 화답하자 문별은 벅찬 감격을 표하며 눈물을 글썽이기도 했다. 문별은 스승으로는 한해를 지목했다. 그간 마마무의 랩 선생님이었음을 주장했던 한해는 도레미들이 의문을 제기한 기억을 떠올리며 이제야 억울함이 풀린 듯 뿌듯해해 웃음을 안겼다.
     
    본격적인 받아쓰기와 함께 화사는 존재감을 드러냈다. ‘붐청이’ 노래를 라이브로 불러 분위기를 끌어올리는가 하면, 시원시원한 입담으로 털털한 매력을 보여주기도 했다. 또한 적극적으로 아이디어를 내며 고군분투했다. 문별 역시 스타와 스승 사이에 앉아서 유쾌함을 자랑했다. 받쓰 노래를 분석하던 중 한해와 비슷한 추임새를 하며 훈훈한 사제 관계를 보여줬고, 스타 태연의 의견에는 심을 실어주어 찐팬임을 인증했다.
     
    그런 가운데 이날은 한해가 매일 군대에서 들었다는 노래가 출제됐다. 제자 앞에서 실력을 발휘할지 궁금한 상황 속 오랜만에 키와 ‘한기범’ 케미스트리를 형성하며 공동 활약을 예고했다. 특히 키는 자신의 받쓰 판 공개 전 PD부터 MC까지 아우르는 다양한 퍼포먼스와 ‘키어로’다운 활약을 펼치며 새로운 ‘코너 속의 코너’를 소개했다. 여기에 예리한 추론으로 결정적 역할을 한 태연, 피오의 활약도 돋보였다.
     
     이날 간식 게임으로는 ‘사투리 나들이’가 출제됐다. 키는 엔딩 요정의 자태를 뽐내며 차별화된 댄스를 춰 도레미들로부터 “‘놀토’를 위해 태어났다”는 칭찬을 받았다. 문별은 스승 한해와 스토리가 있는 서정적 안무를 공개해 재미를 더했다. 화사 역시 현장을 장악한 흡입력 있는 무대를 보여줬고, 태연과 문별, 화사의 콜라보레이션 무대도 계속됐다. 최근 댄스 배틀에 푹 빠진 ’대전아저씨‘ 김동현은 이날도 문세윤과 과감한 기술이 동원된 춤 겨루기를 보여주며 현장을 배꼽 잡게 했다는 후문이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