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조선 미모 1순위? ”여기자 미모가 걸그룹 센터인 줄...”

    TV조선 미모 1순위? ”여기자 미모가 걸그룹 센터인 줄...”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3 07:5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언론사 여기자의 아이돌 같은 외모가 온라인 상에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일 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미모의 여자기자'라는 제목의 글이 게재돼 네티즌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해당 게시글에는 2016년 11월부터 TV조선 사회부 기자 겸 앵커로 근무 중인 송무빈 기자의 다양한 모습이 담겨 있었다. 실제로 송 기자는 시원시원한 이목구비와 하얀 피부, 청순한 헤어 스타일 등으로 여신급 미모를 자랑하고 있었다.

    1991년생인 그는 이화여자대학교에서 영어영문학을 전공했으며 부친 역시 KBS 기자 출신으로 알려졌다.

    게시물을 접한 네티즌들은 "30대라니 믿기 힘들다", "아이돌 멤버인 줄 알았다", "여신급 미모, 미쳤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이지수 디지털뉴스팀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