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싼 돈 주고 불렀는데…” 김현욱, 노제에 무례한 진행 논란

    ”비싼 돈 주고 불렀는데…” 김현욱, 노제에 무례한 진행 논란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3 08:06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한국패션산업협회' 유튜브 영상 캡처.

    '한국패션산업협회' 유튜브 영상 캡처.

     
     
    아나운서 출신 방송인 김현욱이 댄서 노제에게 무례한 발언을 쏟아내 논란이 제기됐다.  
     
    김혀욱은 지난 1일 오후 서울 대치동 섬유센터에서 열린 2021 대한민국 패션대상에서 진행을 맡았다. 이날 런웨이 모델로 깜짝 등장한 노제를 가리키며 관중들에게 "모델 사이에 유명한 분이 껴 있었는데 눈치 챘나. 비싼 돈을 들여 이분을 불렀는데 효과를 못 봤다. 하필 모자를 씌웠다. 저런 분은 춤을 한 번 추게 했으면 좋았는데"라고 말했다.
     
    이어 무대에 다시 선 노제에게 "모자를 쓰고 나왔다. 왜 쓰고 나왔나. 나올 때도 멋있게 나와야지, 이렇게(고개를 숙이고) 나와가지고. 첫 주자로 나왔는데 아무도 몰랐다. '누가 노제냐'고 물어봤다"고 말해 노제를 당황하게 했다.
     
    또 "패션 모델은 해본 적이 없지 않나. 워킹 연습은 했나"라고 물으면서 "아까 어떻게 걸었나. 못 봤다. 노제인줄 모르고 봤으니 다시 한 번 보여달라"고 했다. 갑작스러운 요청에도 노제가 런웨이 워킹을 선보이자 "모델과는 좀 다르다, 걷는 게. 제가 걷는 거랑 비슷하다"면서 과장된 몸짓으로 런웨이를 걸었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오신 김에 축하하는 의미에서 춤도 잠깐 보여줄 수 있나. 본인 전공이니까"라는 요구를 이어갔다. 당황한 기색을 감추지 못한 노제가 짧게 춤을 추고 난 후에야 김현욱의 진행이 마무리됐다.
     
    김현욱의 이같은 발언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화제가 됐고, 논란으로 이어졌다. 이날 모델로 등장한 노제에게 브랜드 측에서 제공한 모자를 두고 무안을 주거나, 워킹을 평가하고 희화화하고, 사전에 협의되지 않은 무리한 요구를 했다는 점 등이 지적받고 있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