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SSG, 로맥 후임으로 케빈 크론 영엽...총액 100만 달러

    [오피셜]SSG, 로맥 후임으로 케빈 크론 영엽...총액 100만 달러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4 09:0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SSG 새 외국인 타자 크론.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새 외국인 타자 크론. 사진=SSG 랜더스 제공

     
    SSG 랜더스가 동행을 마친 제이미 로맥의 후임을 결정했다. 주인공은 케빈 크론(28)이다. 
     
    SSG는 4일 오전 "새 외국인 타자로 오른손 거포 크론을 영입했다"라고 발표했다. 총액 100만 달러(계약금 15만 달러·연봉 60만 달러·옵션 25만 달러)를 안겼다. 
     
    크론은 2014년 메이저리그(MLB)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에 지명(14라운드)됐다. 2019년까지 마이너리그(트리플A) 통산 186경기에 출전해 222안타 60홈런 OPS(출루율+장타율) 1.057을 기록했다. 2019시즌은 38홈런(타율 0.331·OPS 1.226)을 기록하며 트리플A PCL(Pacific Coast League)리그 최다 홈런을 달성했다.
     
    2019시즌 MLB에 콜업된 크론은 2020시즌까지 47경기에 나섰다. 2021시즌은 일본 프로야구 히로시마 도요 카프 소속으로 뛰었다. 
     
    SSG는 크론이 우수한 체격 조건(196cm·115kg)에서 나오는 힘과 공을 띄우는 능력이 탁월해 중심 타선에서 활약할 수 있는 1루수로 기대하고 있다. 좌·우를 가리지 않고 홈런을 생산할 수 있는 선수이기 때문에 타선 장타력 극대화에 기여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
     
    계약을 마친 크론은 "꾸준한 관심을 가져준 구단에 감사하며, 한국야구에 새롭게 도전하는 내년이 무척 기대된다. 남은 기간 내년 시즌을 잘 준비해 한국팬들에게 좋은 활약을 보이고 싶다. SSG가 포스트시즌에 진출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소감을 밝혔다.
     
    크론은 내년 2월 진행되는 스프링캠프부터 SSG 선수단에 합류할 예정이다.
     
    안희수 기자 an.heesoo@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