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끝밥’ 조세호 “유재석 높이 평가는 아니고 그냥 평가…”

    ‘고끝밥’ 조세호 “유재석 높이 평가는 아니고 그냥 평가…”

    [일간스포츠] 입력 2021.12.07 14:4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사진=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사진=NQQ&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제공

    조세호가 유재석으로부터 시즌 연장의 축하인사를 받았다.

    7일 오후 8시 시즌 연장으로 돌아오는 NQQ와 디스커버리 채널 코리아 공동제작 예능 프로그램 ‘고생 끝에 밥이 온다’(‘고끝밥’)에서 조세호가 유재석의 반응을 언급한다.
     
    조세호는 “재석이 형에게 시즌 연장 촬영 간다고 하니 ‘진짜 들어가?’라고 말했다”며 어리둥절해 했다. 이어 “재석이 형이 ‘연장 가는 만큼 대박 났으면 좋겠다. 너네 4명 응원할게’라고 파이팅해주셨다”고 밝혀 친구들을 환호를 이끈다.
     
    이어 황제성이 “우리 4명이 같이 하는 건 어떻게 생각하시냐”며 질문했고, 조세호는 “4명이 하는 건 높게 평가해주시는데… 아니다. 그냥 평가해주신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고끝밥’의 시즌 연장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한 게스트가 ‘고끝밥’을 찾는다. ‘82 개띠즈’는 전화 통화로 섭외에 성공했던 최지우, 이수혁, 이상엽, 이동휘, 엑소 멤버 카이를 떠올렸다.
     
    그러나 쟁쟁한 스타들을 제치고 지난 미션의 성공에 가장 큰 조력자로 활약한 유병재가 등장, ‘82 개띠즈’의 몸서리치는 환영을 받는다.
     
    7일 오후 8시에 방송하는 ‘고끝밥’은 게스트 유병재와 상상초월 개고생을 펼친다. ‘고끝밥’은 seezn(시즌)을 통해 1주일 전 선공개된다.
     
    이현아 기자 lee.hyunah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