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박희순 ”지천명 아이돌·어쩔희순…과분한 사랑 느낀다”

    '경관의피' 박희순 ”지천명 아이돌·어쩔희순…과분한 사랑 느낀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5 14:4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박희순이 최근 급격하게 늘어난 인기에 대해 이야기했다.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 개봉 당일인 5일 SBS 파워FM '두시탈출 컬투쇼'에 출연한 박희순은 "넷플릭스 '마이네임'이 공개된 후 예전보다 과분한 사랑 받고 있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에 조진웅은 "SNS에서 박희순 인기가 장난 아니다. 지천명 아이돌, 어쩔희순으로 통하고 있다. '마이네임'으로 완전 아이돌됐다"고 덧붙였다.  
     
    박희순은 고개를 끄덕이며 "DM으로 외국분들한테 메시지도 많이 온다. 영어, 인도네시아어 다양한데 읽을 수가 없다"며 씁쓸해했다.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박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최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조진웅, 최우식과 함께 박희순, 권율, 박명훈이 열연을 펼쳤으며, 5일 개봉해 새해 첫 한국영화로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