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⑤] 권율 ”K콘텐트 글로벌 주목…치열한 연기로 관객맞을 준비”

    [인터뷰⑤] 권율 ”K콘텐트 글로벌 주목…치열한 연기로 관객맞을 준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06 13:28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권율이 K콘텐트의 글로벌 인기에 대한 배우로서 생각을 전했다.  
     
    5일 개봉한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를 통해 관객들에게 새로운 모습을 선보이게 된 권율은 6일 진행된 화상 인터뷰에서 "드라마 영화 OTT 콘텐트 할 것 없이 K콘텐트에 대한 글로벌 관심이 높다. 직접 연기하고 보여지는 배우 입장에서도 남다르게 느끼는 감정이나 기대가 있을 것 같은데 어떠냐"는 질문 "일단 이렇게 될 줄은 몰랐다"고 운을 뗐다. 
     
    권율은 "어렸을 때, 대학교 1학년이었던 20살 때였는데, 벌써 21년 전이다"며 웃더니 "한번은 어떤 선배에게 '어떤 배우가 되고 싶으세요?'라고 물었던 적이 있다. '할리우드 진출이 꿈'이라고 하시더라. 그땐 '아, 이 선배와 거리를 멀리 해야겠다. 사기꾼인가?'라는 생각부터 들었다. 근데 이제는 반대로 그런 생각을 하는 내가 누군가에게 거리감을 느끼게 할만한 시대가 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할리우드 진출을 떠나 우리 콘텐트 자체로 그들에게 보여질 수 있다는 시대 아닌가. 신기하고 놀랍고 진짜 꿈같다"면서도 "내가 당장 해외 진출, 해외 콘텐트를 목표로 설정값을 두는 것이 아니라, K콘텐트가 많은 사랑을 받고 있기 때문에, 언제든 전세계 어디 내놓아도 부끄럽지 않은 좋은 배우, 좋은 연기를 보여 줄 수 있게 더 치열하게 고민하고 연기해야 할 때 아닌가 싶다"고 밝혔다. 
     
    또 "'많은 분들을 만난다'는 마음으로 더 많이 집중하고 노력해야 할 것 같다"며 "왜 올림픽을 할 때도 온 나라가 손님 맞을 준비를 하듯이, 올림픽처럼 K콘텐트에 집중이 많이 되고 있는 만큼, '글로벌 관객을 맞을 준비를 따듯하고 치열하게 해야겠다'는 마음들이 하나하나 생긴다. 배우로서 동기 부여가 된다"고 깊은 속내를 드러냈다. 
     
    '경관의 피'는 출처불명의 막대한 후원금을 받으며 독보적인 검거실적을 자랑하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비밀리에 감시하는 임무를 맡게 된 원칙주의자 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수사를 그린 범죄 드라마다. 
     
    권율은 이번 영화에서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으로 분해 12kg 체중 감량과 화려한 의상을 소화하는 등 파격적인 비주얼 변신을 꾀했다. 영화는 5일 개봉해 첫날 박스오피스 1위를 달성, 흥행 청신호를 켰다. 
     
    조연경 기자 cho.yeongyeong@joongang.co.kr 
    사진=에이스메이커무비웍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