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담 '특송' 오늘(12일) 개봉 ”극한 스릴 추격전”

    박소담 '특송' 오늘(12일) 개봉 ”극한 스릴 추격전”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2 09:20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걸크러시 매력뿐만 아니라 폭주하는 카체이싱 실력까지 갖췄다. 
     
    박소담 주연으로 기대감을 높이는 영화 '특송(박대민 감독)'이 12일 개봉되는 가운데, 명장면 톱3를 공개했다.
     
    '특송'은 성공률 100%의 특송 전문 드라이버 은하(박소담)가 예기치 못한 배송사고에 휘말리면서 벌어지는 추격전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1. 테크닉 폭발 카체이싱
     
    성공률 100%를 자랑하는 은하는 현란한 드라이빙 스킬로 추격자들을 재빠르게 따돌린다. 차량 한 대가 겨우 지나갈 좁은 골목길을 막힘 없이 질주하는 장면은 짜릿한 액션 쾌감을 선사한다. 
     
    특히, 은하가 풀엑셀로 내달리는 차량을 한 치의 오차도 없이 미끄러트리는 드리프트로 열차의 선두를 스쳐 지나가는 장면은 '특송'이 선보일 카체이싱 액션의 백미다.
     
    #2. 스릴 만점 주차타워 추격전
    두 번째 액션 명장면은 수직적인 공간감이 돋보이는 주차타워에서 펼쳐지는 추격 액션신이다. 베테랑 형사이자 극악무도한 깡패 경필(송새벽)의 추격이 턱 밑까지 다다른 순간 은하는 기지를 발휘하며 극한의 상황을 탈출한다. 
     
    은하는 추격자들이 방심한 순간을 노려 날렵한 몸놀림으로 그들을 제압한 후 차량을 빼앗는 한편, 차 문짝이 모두 날아간 차량을 한 손으로 능숙하게 후진하며 주차타워를 빠져나간다. 
     
    이처럼 손에 땀을 쥐게 만드는 주차타워 추격 액션은 관객들의 액션 본능을 자극함과 동시에 통쾌함을 안겨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3. 백강산업에서 펼쳐지는 파격적인 맨몸 액션
     
    자신에게 유리한 상황을 만들며 상대의 힘을 역이용하거나 주변의 사물을 이용해 장정 여럿을 제압해 나가는 은하의 맨몸 액션 시퀀스는 높은 설득력과 함께 관객들에게 강한 몰입감을 선사할 전망이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