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관의피' 권율, 12kg 증량부터 태닝까지 ”몸 만들었다”

    '경관의피' 권율, 12kg 증량부터 태닝까지 ”몸 만들었다”

    [일간스포츠] 입력 2022.01.14 09:19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캐릭터에 딱 맞는 몸을 만들었다.
     
    영화 '경관의 피(이규만 감독)'가 악역 매력으로 극장을 사로잡은 배우 권율의 빌런 스틸을 공개했다. 권율은 상위 1%만 상대하는 범죄자 나영빈 역을 맡아 비주얼부터 목소리까지 바꿔 매력적인 빌런을 탄생시켰다. 
     
    가장 화제가 된 것은 그가 나영빈 캐릭터를 위해 12kg을 증량했다는 것. 권율은 "알람을 맞춰 놓고 하루 6끼, 7끼씩 먹고 아침, 저녁 2시간 30분씩 운동했다"며 나영빈 캐릭터에 딱 맞는 몸을 만들기 위해 부단한 노력을 기울였다고 밝혔다. 
     
    여기에 살짝 허스키한 목소리의 발성과 수차례 태닝한 피부까지 더해져 묵직한 빌런 이미지의 나영빈이 탄생할 수 있었다.
     
    현장에서도 캐릭터에 몰두하기 위한 권율의 연기 열정이 빛을 발했다. 박강윤 역을 맡은 조진웅은 "나영빈이 휴대폰을 내리치며 부수는 장면을 촬영할 때 권율의 손이 찢어지는 부상이 발생했다. 권율은 보기엔 젠틀하지만 작업에 들어가면 자신을 던지는 배우"라며 권율의 연기 열정에 감탄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경관의 피'는 위법 수사도 개의치 않는 광수대 에이스 강윤(조진웅)과 그를 감시하게 된 언더커버 신입경찰 민재(최우식)의 위험한 추적을 그린 범죄수사극이다.
     
    박상우 기자 park.sangwoo1@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