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덕여왕’ MBC 연기대상 11관왕

    ‘선덕여왕’ MBC 연기대상 11관왕

    [일간스포츠] 입력 2009.12.31 07:38 수정 2009.12.31 09:4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변은 없었다. 시청률 40%를 넘나들며 4월부터 약 8개월간 화제의 중심에 섰던 드라마 '선덕여왕'이 2009 MBC 연기대상의 주요부문을 휩쓸었다.

    '선덕여왕'은 30일 밤 10시 서울 여의도 MBC공개홀에서 열린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대상(고현정)·최우수상(이요원·엄태웅)·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상 등 도합 11부문에서 13명의 수상자를 배출했다. 극중 끝내 사랑을 이루지 못한 이요원과 김남길은 네티즌이 선정한 베스트 커플상을 받았다. 로미오와 줄리엣에 비견됐던 소화·칠숙 커플, 서영희·안길강은 황금연기상 조연배우상을 나란히 수상했다.

    한편 이요원과 고현정은 각각 수상소감에서 "짜증을 내곤 했다. 스태프에게 미안하고 고맙다"고 말해 촬영 과정이 만만치 않게 고되었음을 내비쳤다. 이들이 매회 머리에 쓴 가채 무게는 10kg에 달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요원은 피로 누적으로 대상포진에 걸리기도 했다.

    '선덕여왕'에 이은 다관왕은 '내조의 여왕'이다. 최우수상에 김남주·윤상현 등 4개 부문 7명이 수상했다. 매니아층에게 호응을 받았지만 낮은 시청률로 고전을 면치 못한 '히어로'와 '탐나는도다'의 주인공 이준기·서우는 네티즌이 선정한 인기상을 수상했다.

    심수미 기자 [sumi@joongang.co.kr]

    이하 수상자 명단

    ▶ 대상 : 고현정(선덕여왕)

    ▶ 최우수상

    남 : 엄태웅(선덕여왕), 윤상현(내조의 여왕)

    여 : 김남주(내조의 여왕), 이요원(선덕여왕)

    ▶ 우수상

    남 : 김남길(선덕여왕), 최철호(내조의 여왕)

    여 : 고나은(보석비빔밥), 이혜영(내조의 여왕)

    ▶ 인기상(네티즌 선정)

    남 : 이준기(히어로)

    여 : 서우(탐나는도다)

    ▶ 신인상

    남 : 유승호(선덕여왕), 이승효(선덕여왕)

    여 : 서우(탐나는도다), 임주은(혼)

    ▶ 황금연기상

    조연배우 : 안길강(선덕여왕), 서영희(선덕여왕)

    중견배우 : 강남길(인연만들기), 정애리(잘했군 잘했어·멈출 수 없어)

    연속극 : 김영옥(보석비빔밥), 정혜선(보석비빔밥)

    미니시리즈 : 김창완(내조의 여왕·트리플), 나영희(내조의 여왕)

    ▶올해의 작가상

    드라마 : 김영현·박상연(선덕여왕), 박지은(내조의 여왕)

    시사교양 : 노경희(북극의 눈물)

    ▶ 특별상

    드라마 : 김성실(무술감독)

    시사교양 : 오상진(아나운서), 성선녀(성우), 이상은(리포터)

    편성 : 최한(성우)

    공로상 : 박정란(작가), 최재호(전 탤런트실장), 허구연(야구 해설위원)

    베스트 커플상(네티즌 선정) : 김남길-이요원

    가족상 : '살맛납니다'

    PD상 : 신구(선덕여왕)

    아역상 : 남지현(선덕여왕), 이형석(살맛납니다), 전민서(잘했군 잘했어)

    시청자가 뽑은 올해의 드라마 : '선덕여왕'

    ▶ 라디오 부문

    최우수상 : 손석희(손석희의 시선집중)

    우수상 : 박명수(두시의 데이트 박명수입니다), 신동(신동·김신영의 심심타파)

    신인상 : 태연(태연의 친한 친구)

    올해의 작가상 : 류미나(지금은 라디오 시대)

    특별상 : 장진(영화감독), 최수연(리포터), 원호섭(성우)

    공로상 : 이석영(작가)

    이휘재, 유승호가 이승효? 사과 “헷갈려서…”
    비담 김남길, 강남길에 사과한 이유는?
    고현정 MBC연기대상 ‘전성기 2막 열었다’
    고현정-이휘재 기싸움? 독설작렬 “미친거 아냐”
    고현정 “아이들이 보고 있으면 좋겠고” (MBC 연기대상 말말말)
    고현정 “내 생애 첫 연기대상” 미실의 恨 풀었다!
    김남주 “‘내조의 여왕’ 덕에 배우로 다시 살게됐다” 눈물 펑펑
    국민남매 유재석·이효리, 대상의 각별한 의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