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시스타’ 라켈 웰치, 70대의 최강 동안 미모 화제

    ‘섹시스타’ 라켈 웰치, 70대의 최강 동안 미모 화제

    [일간스포츠] 입력 2010.03.23 10:1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20세기 최고의 섹시스타 라켈 웰치(70)의 ‘최강동안’외모가 화제다. 최근 해외 블로그 사이트에 라켈 웰치의 사진이 1964년부터 2년 간격으로 정리된 게시물이 올라오면서 70세라는 나이에도 불구하고 30~40대 시절의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는 그녀의 ‘최강동안’ 외모가 눈길을 끌었다.

    1940년생인 그는 국내 원로 스타 중에 패티김, 최불암, 김용림, 신중현 등과 동갑내기인데도 외모는 김혜수나 고현정처럼 아름답다.

    라켈 웰치는 영화 顟'의 본드걸을 맡았으며 지난 1966년 출연한 영화 '공룡 100만년(One Milion Years B.B.)'에서 선보인 비키니 스타일과 섹시한 몸매로 당시 주목받은 장본인이다. 라켈 웰치는 ‘총알탄 사나이’와 ‘금발이 너무해’ 등에서 개성있는 조연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네티즌들은 “지금 객관적으로 봐도 미인상” “말도 안 된다. 우리 할머니랑 동갑” 등 놀라워 했으며 일부는 “성형의 힘이란 실로 대단하다”며 부정적인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정운섭 기자 [sup@joongang.co.kr]

    ‘개그맨에서 절도범으로..’ 곽한구 미스테리
    ‘김연아 기념주화’ 알고보니 역수입된 외제품?
    송지효 새 기획사 ‘매니지전트 나는’ 으로 이적
    박중훈, 44번째 생일 트위터에서 축하 행렬
    [섹시토크] 옆방통신, 그녀는 지금도 교성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