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리, 살 쏙 빠진 최근 ‘물오른 미모’ 감탄

    설리, 살 쏙 빠진 최근 ‘물오른 미모’ 감탄

    [일간스포츠] 입력 2012.07.14 09:05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설리가 18세다운 '식욕 인증샷'을 공개했다.

    에프엑스 설리는 13일 자신의 미투데이에 '난 과자부자 ㅋㅋㅋㅋ 여러분 같이 드실래요?'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사진속 설리는 과자 박스가 잔뜩 쌓여있는 방 안에서 멍한 표정을 짓고 있다. 떡밥을 먹는 붕어처럼 입술을 앞으로 내밀고 과자를 먹으려 하고 있다. 170cm이 넘는 키에 성숙한 이미지를 지닌 설리지만 18살의 나이는 속일 수 없는 듯하다. '자이언트 베이비'라는 별명 그대로의 모습이다.
    네티즌들은 '맛나겠다!' '누나는 먹는거도 귀여웡' '꼬깔콘이다 꼬깔콘' 등의 반응을 보였다.

    원호연 기자 bittersweet@joongang.co.kr
    사진=설리 미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