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인저스 4부리그 강등, '올드펌 더비' 못 본다

    레인저스 4부리그 강등, '올드펌 더비' 못 본다

    [머니투데이] 입력 2012.07.14 13:33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이슈팀 김우종기자 ]

    글래스고 레인저스 FC 로고 (출처=레인저스 홈페이지)

    스코틀랜드 리그 최고의 인기구단이자 셀틱의 라이벌인 글래스고 레인저스 FC가 하루 만에 4부리그로 강등됐다. 이유는 레인저스의 재정 파산 때문이다.

    1부리그를 제외한 2~4부리그 팀들로 구성된 스코틀랜드풋볼리그(SFL)는 지난 13일(한국시간) SFL 소속 30개 팀들 중 25개 팀이 레인저스의 디비전3(4부리그)행에 찬성했다고 발표했다.

    지난 시즌 탈세가 드러나며 세금 폭탄 및 승점 삭감을 당한 레인저스는 결국 하루 아침에 1부리그 명문에서 최하위리그로 전락하는 수모를 겪게 됐다. 스코틀랜드리그 디비전3는 지난 시즌 평균 관중이 약 400여 명에 불과할 정도로 인지도가 낮다.

    한편, 레인저스의 경영권을 가진 찰스 그린 회장은 이를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축구 클럽이다. 다른 모든 것을 떠나 축구를 다시 하기를 원하고 이에 디비전3도 충실히 참여할 것이다"고 말했다.

    이로써 스코틀랜드리그 최고 빅매치로 손꼽히는 '올드펌 더비'인 셀틱과 레인저스의 경기도 최소 3년간 볼 수 없게 됐다.

    SFL은 "재정 위기에 대한 걱정보다는 축구의 순수함을 지켜야 한다고 생각했다. 스코틀랜드 축구 역사상 가장 힘든 결정이었지만 축구의 순수성이 더 중요했다"고 밝혔다.


    [창간기획]전문가 설문, 하반기 증시전망은?
    [book]내가 알고 있는 걸 당신도 알게 된다면



    [머니투데이 핫뉴스]
    '로또1등' 3인의 달라진 삶, 누가 행복했을까?

    "집주인이 돈 안줘" 소송보다 더 쉬운 방법?

    '고졸'공기업 입사 20대男, 동기들 사표내자

    마카오에서 '한국 라면' 끓여줬더니 "맛이…"

    "벽에 걸린…" 도둑 빈집 알아채는 수법 '헉!'




    [파워 인터뷰]








    ▶중소기업 김부장, 주식투자로 매달 500만원씩 수익?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