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람 “특별상 거부? 통역에서 오해 생긴 것”

    신아람 “특별상 거부? 통역에서 오해 생긴 것”

    [일간스포츠] 입력 2012.08.02 08:50 수정 2012.08.02 09:31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대한체육회(KOC)는 런던올림픽 여자 펜싱 에페에서 억울하게 메달을 뺏긴 신아람(26·계룡시청)이 국제펜싱연맹(FIE)이 주기로 한 특별상 수상을 거부했다는 일부 언론의 보도가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다.
    KOC는 1일(한국시간) "신아람의 인터뷰를 실은 영국 일간 데일리 메일의 보도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며 펜싱 여자대표팀 감독과 신아람을 불러 면담한 결과를 공식 발표했다.

    KOC에 따르면 신아람은 전날 엑셀 런던에서 열린 펜싱 남자 플뢰레에 출전한 최병철의 경기를 관람 중이었다. 이때 한국말을 하는 한 관중이 "FIE에서 특별 메달을 준다는 데 이 사실을 아느냐"고 물었고, 신아람은 “나는 특별 메달이 뭔지 모르기 때문에 받는다, 안 받는다 말할 처지가 못된다”고 답한 게 전부였다고 KOC 면담 때 보고했다.
    한국말로 신아람에게 물어본 관중은 데일리 메일에서 아르바이트하는 사람인 것으로 알려졌다.
    KOC는 신아람의 말이 영어로 전달되는 과정에서 오해가 생겼고, 본인의 뜻과는 전혀 다른 방향으로 기사가 나왔다고 결론 내렸다. 데일리 메일은 이날 ‘신아람이 특별 메달을 거절했다’는 제목의 기사와 함께 신아람의 소감을 실었다.

    이 신문에 실린 신아람의 소감은 "특별 메달은 올림픽 메달이 아니어서 기분이 나아질 수 없다", "(심판과 시간 계측원의) 실수였기 때문에 경기 결과를 받아들일 수 없다"는 두 문장이었다.
    신아람은 지난 30일 독일의 브리타 하이데만과의 여자 에페 준결승에서 승리를 눈앞에 뒀으나 심판과 시간 계측원이 마지막 남은 1초를 지나치게 길게 잡은 탓에 4번이나 공격을 허용하다 역전패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