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던올림픽, 10-10 충분히 가능하다”..이유는?

    “런던올림픽, 10-10 충분히 가능하다”..이유는?

    [일간스포츠] 입력 2012.08.02 19:00 수정 2012.08.02 19:07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목표로 했던 10-10(금메달 10개 이상, 종합순위 10위 이내) 목표가 잘 달성되리라 생각한다."

    이기흥 선수단장은 자신감을 보였다. 이 단장은 3일(한국시간) 영국 런던 코리아하우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초반에 부진한 부분도 있었으나 당초 계획했던 종목들에서 예측한 만큼 성적을 냈다. 예측을 못 했던 선수들도 메달을 많이 따고 있어 반드시 목표를 달성하리라 생각한다"고 밝혔다.

    한국은 2일 송대남(유도)과 김지연(펜싱)이 연달아 '깜짝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금메달 6개, 은메달 2개, 동메달 4개로 종합순위 3위에 올랐다.
    이 단장은 "올림픽에 오는 선수들은 모두가 금메달을 딸 자질이 있는 선수들"이라며 "정신력이나 기후 등 환경이 변수가 돼 예측을 벗어나는 경우도 있으나 모두가 자격이 있는 만큼 '이변'이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다"고 생각을 밝혔다.

    펜싱에서 나온 '멈춘 1초' 오심 사건이나 배드민턴의 '고의 패배' 사건에 대해서도 계속 주의를 기울이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 단장은 펜싱 여자 에페 신아람이 준결승에서 당한 오심에 대해서는 "최대한 선수의 억울함을 해소하고 올림픽 정신을 살릴 수 있는 방향을 찾으려 국제펜싱연맹(FIE),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협의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또 배드민턴 여자 복식에서 고의 패배로 실격당한 사건에 대해서도 진상을 조사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 단장은 전날 남자 역도에서 불의의 오른 팔꿈치 부상으로 기권한 사재혁에 대해서는 "다행히 부상은 심하지 않다"면서 "우리 의무진이 잘 치료했고 런던 시내로 나와 보강 치료를 한 뒤 선수촌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고 전했다.

    스포츠1팀
    사진=런던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