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유도’ 김재범-송대남 “금메달 보관 방법은...”

‘명품 유도’ 김재범-송대남 “금메달 보관 방법은...”

[일간스포츠] 입력 2012.08.02 21:05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금메달 보관 방법은...목에 거는 것이다."

'업어치기의 달인' 송대남(33·남양주시청)이 생애 첫 올림픽 금메달의 보관 방법을 살짝 공개했다. 송대남은 2일(한국시간) SBS 프로그램에 출연해 "2008년 베이징올림픽 메달이 없어 이번에(2012년 런던올림픽) 딴 메달이 뭐가 다른 지 모르겠지만, 이번 메달이 더 좋은 거 같다"며 금메달을 들어올렸다. 이어서 금메달 보관 방법에 대해서 "지난 밤 금메달을 목에 꼭 걸고 잤다"며 "김재범도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자더라"고 귀뜸했다.

송대남은 이날 새벽 영국 런던의 엑셀 런던에서 열린 2012년 런던올림픽 남자 유도 90kg 결승에서 쿠바의 아슬레이 곤살레스(세계랭킹 4위)를 상대로 연장전에서 승부를 결정짓는 절반을 따내며 금메달을 거머쥐었다. 이번 올림픽을 끝으로 은퇴를 결심한 송대남에게 금메달은 최고의 은퇴선물이 됐다. 방송에 나온 송대남은 "지난 나날을 생각하면 눈시울이 붉어진다"고 떨리는 목소리로 말했다. 송대남이 금메달을 따기까지 인생이 순탄치 않았다. 그는 원래 81kg급 선수였지만 김재범이 체급을 올려 대표팀에 선발되면서 올림픽 출전이 좌절되자 체급을 올렸다. 평소보다 2배 이상을 먹으며 훈련했다. 한 끼에 스테이크를 10조각 이상씩 먹어야 했지만 포기하지 않았다. 그 결과 금메달이란 값진 보상을 받았다. 치열한 유도인생의 막바지에 접어든 송대남은 "이제 올림픽이 끝났으니 일본 여행을 떠날 거다. 하지만 그 전에 한국에 가서 치킨에 맥주를 먹고 싶다"며 씨익 웃었다.

스포츠 1팀
사진=올림픽사진공동취재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