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언론 “김보경, 주저앉은 日선수에게 달려가…” 보도

    日 언론 “김보경, 주저앉은 日선수에게 달려가…” 보도

    [일간스포츠] 입력 2012.08.12 00:0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경기 종료 후, 한국 선수들이 실망한 일본 선수들에게 달려갔다."

    일본 마이니치 신문은 11일 한국과 치른 런던올림픽 남자 축구 동메달 결정전에서 일본이 0-2로 패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경기 후 영국인들을 비롯해 관중석에서 아낌없는 박수가 나왔다'며 '경기가 끝나고 한국 선수들이 일본 선수들에게 달려갔다'고 전했다.

    일본 선수에게 먼저 달려간 건 김보경(23)이었다. 김보경은 J리그 세레소 오사카에서 함께 뛴 적이 있는 기요타케 히로시(23)에게 다가갔다. 기요타케는 실망에 휩싸여 있었지만, 김보경이 먼저 다가가자 기요타케도 김보경과 포옹을 나눴다. 이어 서로의 건투를 기리를 의미로 서로의 유니폼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그 외에 다른 선수들도 일본 선수들에게 달려가 서로 잘 싸웠다는 인사를 나눴다고 덧붙였다.

    또 이명박 대통령의 독도 방문으로 양국 관계가 흔들리는 가운데 경기가 진행됐지만, 태극기와 일장기를 함께 들고 응원을 보내는 커플도 있었다고 전했다. 또 오가사와라 켄(13) 군의 "서로 반칙했을 때, 쓰러진 상대에게 손을 내미는 모습 등 훈훈한 플레이가 보기 좋았다"는 인터뷰도 실어 의미있는 경기였다고 전했다.

    한국은 11일 오전 영국 카디프 밀레니엄 스타디움에서 열린 런던올림픽 축구 3-4위전에서 전반 38분 박주영(27·아스널)의 선제골과 후반 12분 구자철(23·아우크스부르크)의 쐐기골로 2-0으로 승리했다. 일본은 44년만에 두 번째 올림픽 메달을 기대했지만 실패했다.

    스포츠 1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