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애 “남편 여자문제 속썩여, 이혼법정까지”

이경애 “남편 여자문제 속썩여, 이혼법정까지”

[뉴스엔] 입력 2012.09.07 08:09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뉴스엔 권수빈 기자]

이경애가 남편의 여자 문제로 이혼 위기를 겪었다고 털어놨다.

개그우먼 이경애는 9월6일 방송된 SBS '스타부부쇼 자기야'에 출연해 "남편이 여자 문제로 속 썩였다. 남편이 간이식 수술을 한 뒤 살아줘서 고맙다. 내 옆에서 다른 여자와 잠 자도 이해하겠다 했는데 남편은 참 약속을 잘 지킨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경애는 "내가 여행을 가면서 신용카드를 다 놓고 왔다. 다녀와서 보니 카드가 없었다. 남편이 선배에게 대접해야 한다고 룸살롱을 가고 선배가 술이 취해 호텔 가서 잤다고 했다. 남자 선배와 잤다면 한방에서 잤을텐데 방이 두 개였다. 룸살롱에 몇 백만원이 나가고 호텔 VIP 룸 2개를 해서 하룻밤에 몇 백만원을 쓴거다"고 말했다.

이경애는 "자기는 여자 얼굴이 도저히 기억 안 난다는 거다. 너무 충격이라 짐을 싸서 일본에 있는 언니네 집으로 갔다. 잠수 탔더니 무릎 꿇고 잘못했다고 했다. 그전까지 아이 생각이 없었는데 사건을 쳐놓고 보니 아이가 없으니 여자가 떠나겠구나 싶어서 아이 낳자고 한 거다"며 "그래서 인공수정으로 희서를 낳았다. 정말 헤어지려고 법정까지 갔었다"고 과거 불화를 고백했다. (사진=SBS '스타부부쇼 자기야' 캡처)

권수빈 ppbn@


10대女 번갈아 성폭행한 고교생 2명, 징역형 뒤집고 집유 석방 왜? ‘논란’
‘해투3’ 시리얼보다 훨씬 맛있다는 붐플레이크 뭐길래
NRG 출신 문성훈 8년만 예능출연, 미모의 아내+5개월된 아들 공개
“날 성폭행범으로 신고해?” 경찰서 풀려난지 18일만에 동거녀 보복 살해 ‘충격’
“친구 아빠가 자고 있는데 가슴을..” 딸 친구 5명 성추행한 파렴치한 가장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