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윤희 종영소감 “‘넝굴당’ 평생 잊지 못할것, 행복했다”

    조윤희 종영소감 “‘넝굴당’ 평생 잊지 못할것, 행복했다”

    [뉴스엔] 입력 2012.09.07 08:12
    글자크기
    글자크기 키우기 글자크기 줄이기

    조윤희가 종영소감을 전했다.

    조윤희는 KBS 2TV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극본 박지은/연출 김형석) 종영을 앞두고 남다른 소감을 밝혔다.

    극중 털털한 선머슴 같은 방이숙으로 시청자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았던 조윤희는 최근 ‘넝굴당’ 마지막 촬영을 마치고 "아직 실감이 나지 않는다. 또 다시 촬영장에 나와야 될 것 같고 다음 대본을 받을 것만 같은데 이제 모두 끝났다는 게 안 믿겨진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많은 시청자분들이 이숙이를 사랑해주신 덕분에 6개월 동안 방이숙으로 행복하게 살수 있었던 것 같다. 평생 잊지 못할 작품이 되지 않을까 싶을 정도로 얻은 것이 너무 많다. 훌륭하신 선생님, 선배님들과 동료 배우들, 스태프들 사이에서 많은 것 배우고 느낀 시간들이었다. 좋은 작품에 좋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어 영광이었다. 이숙이로 울고 웃던 지난 시간들이 너무 그리울 것 같다"며 말을 이었다.

    데뷔 이래 여성스러운 매력과 청순한 이미지로 대표되어 온 조윤희는 ‘넝굴당’을 통해 그 동안 보여줬던 이미지와는 상반되는 매력으로 획기적인 변신을 감행, 과감한 숏커트와 화장기 없는 맨 얼굴로 털털한 선머슴의 캐릭터를 훌륭하게 소화하며 큰 인기를 얻었다. 이에 힘입어 연이은 광고 계약과 차기 작품 러브콜로 최고의 주가를 달리고 있는 중이다.

    조윤희 종영 소감을 접한 시청자들은 “벌써 끝이라니, 이제 주말에 이숙이 없이 보내야 하나요?”, “방이숙 덕분에 주말 저녁 행복했어요~ 다음 작품으로 빨리 만날 수 있었으면”, “이숙이 계속 보고 싶어요. 천방 커플 얘기로 시즌2 나왔으면” 등 반응을 보이며 아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한편 이별한 방이숙과 천재용의 러브라인이 어떻게 전개될 지 궁금증을 증폭시키고 있는 KBS 2TV 주말드라마 ‘넝쿨째 굴러온 당신’은 9월9일 종영된다.

    [뉴스엔 최신애 기자]

    최신애 yshnsa@


    10대女 번갈아 성폭행한 고교생 2명, 징역형 뒤집고 집유 석방 왜? ‘논란’
    ‘해투3’ 시리얼보다 훨씬 맛있다는 붐플레이크 뭐길래
    NRG 출신 문성훈 8년만 예능출연, 미모의 아내+5개월된 아들 공개
    “날 성폭행범으로 신고해?” 경찰서 풀려난지 18일만에 동거녀 보복 살해 ‘충격’
    “친구 아빠가 자고 있는데 가슴을..” 딸 친구 5명 성추행한 파렴치한 가장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