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짝’ 여자 5호, ‘명세빈’ 닮은 청순 외모..‘의자여왕’ 등극

‘짝’ 여자 5호, ‘명세빈’ 닮은 청순 외모..‘의자여왕’ 등극

[일간스포츠] 입력 2012.09.20 09:00
글자크기 글자 크게글자 작게


여자 5호가 연예인 특집에 걸맞은 미모로 남자들을 휘어잡았다.

19일 방송된 SBS '짝'에서는 캔의 배기성·코요태 빽가·김진 등이 출연한 남자 연예인 특집편이 전파를 탔다.

이날 연예인이라는 꼬리표를 떼고 일반인으로 돌아가 '짝'을 찾았다. 여자 출연자들도 연예인 못지 않은 화려한 스펙을 자랑했다. 산부인과 의사부터 프로 밸리댄서·피겨 스케이팅 강사·다이어트 업체 대표·광고기획자가 모였다. 그 중 가장 주목을 받은 여자 출연자는 광고기획자인 여자 5호.

여자 5호는 자기 소개 시간에 남자 출연자들에 맞는 광고 카피를 설명했다. 여기에 명세빈을 닮은 듯한 청순한 외모로 가슴 설레게 만들었다. 덕분에 도시락 선택에서 김진·곽승남·배기성·빽가에게 표를 받아 '의자여왕'에 등극했다.

여자 5호는 곽승남을 선택한 뒤 "저녁식사 후 설거지를 하고 있을 때 자기가 할 테니 들어가라고 했다"며 "뭔가를 적극적으로 하려고 시도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다"고 만족해했다.

김진석 온라인 뉴스 기자 superjs@joongang.co.kr